카카오페이증권, 김대홍-이승효 신임 공동대표 내정

입력 2021-12-09 11:01

▲이승효,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공동대표 내정자의 모습. (사진= 카카오페이증권 제공)
▲이승효,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공동대표 내정자의 모습. (사진= 카카오페이증권 제공)

국내 1호 테크핀 증권사 카카오페이증권이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투자문화 확산 및 성장 가속화를 이끌어낼 리더십 변화에 나선다.

9일 카카오페이증권은 현재의 각자 대표 체제를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하고, 테크핀 증권사로서의 DNA 강화와 플랫폼 기반의 혁신전략 확대를 위해 김대홍 현 카카오페이증권 대표이사와 이승효 현 카카오페이 프로덕트 총괄부사장(CPO)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두 대표 내정자는 2022년 3월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대홍 대표는 지난 2020년 2월 대표로 선임되어 카카오페이증권의 출범 및 시장안착을 이끌어 왔다. 기업경영 전반과 개인금융 서비스부문(리테일사업)을 총괄하며 카카오페이증권의 채널을 카카오페이로 일원화하는 플랫폼 전략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증권서비스와 카카오페이 플랫폼간 강한 결합을 일궈냈으며, ‘동전모으기, 알모으기’ 등 플랫폼과 결합된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단 7개의 펀드상품으로 개인 고객대상 공모펀드 계좌 수 업계 1위에 오르는 등 펀드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는 데 기여했다.

이승효 대표 내정자와 오랜기간 협업해 준비해온 MTS도 내년 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승효 신임대표 내정에는 금융플랫폼과 IT 프로덕트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채널전략 고도화, 최신기술 접목 등 카카오페이 플랫폼에 최적화 된 시너지를창출할 수 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

이승효 대표 내정자는 2018년 5월 카카오페이 프로덕트 총괄부사장으로 합류해 결제 및 송금부터 투자ㆍ보험ㆍ대출중개ㆍ자산관리 등 금융전반을 아우르는 카카오페이의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기술적 이해를 바탕으로 직관적인 사용자경험(UX), 확장성 있는 백엔드 기술 솔루션 적용 등 혁신적인 금융플랫폼 구축을 추진했으며, 심층적 데이터 분석과 사용자연구, 철저한 개발주기 관리 등 프로덕트 출시 및 고도화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사용자 중심의 상품을 제공하고 새로운 기회를 포착하는 데 앞장섰다.

그는 특히 카카오페이의 투자ㆍ자산관리 서비스를 총괄하며 카카오페이증권의 플랫폼채널전략을 위한 다양한 협력을 이어왔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지난 2년 간 카카오페이증권과 카카오페이의 강결합을 통한 시장안착과 공모펀드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내며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기 위한기반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이승효 대표 내정자와 호흡을 맞춰 국내 최초 테크핀 증권사로서 더 넓은 영역에서 혁신적인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맡은 소임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효 카카오페이증권 대표 내정자는 “카카오페이증권이 테크핀증권사로서 본격적인 비상을 시작하는 시점에 중요한 직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새로운 도전에 대한 설렘을 느끼고 있다”며 “3700만 명이 이용하는 카카오페이플랫폼과의 시너지 전략을 한층 더 강화해 카카오페이증권의 사용자가 중심이 된 혁신적 서비스로 국내 투자, 자산관리 문화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276,000
    • -0.79%
    • 이더리움
    • 2,967,000
    • -2.94%
    • 비트코인 캐시
    • 356,600
    • -2.19%
    • 리플
    • 743.7
    • -1.27%
    • 라이트코인
    • 131,400
    • -2.16%
    • 에이다
    • 1,290
    • -6.18%
    • 이오스
    • 2,696
    • -2.85%
    • 트론
    • 67.83
    • -4.29%
    • 스텔라루멘
    • 234
    • -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200
    • +7.03%
    • 체인링크
    • 19,030
    • -4.8%
    • 샌드박스
    • 3,537
    • -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