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산업도 ‘탄소중립’ 나선다…디지털 탄소중립 협의회 출범

입력 2021-12-08 17: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과기정통부, 출범식 개최…데이터센터ㆍ네트워크 에너지 효율화

정보통신기술(ICT) 업계도 탄소 중립을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주요 ICT 기업 및 관련 협회, 기관 등은 8일 경기 안양시 LG유플러스 평촌 메가센터에서 ‘디지털 탄소중립협의회’ 출범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협의회는 앞으로 산업계와 함께 디지털 기반의 탄소중립 추진 방안을 논의하고 추진 과정에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등 중심 역할을 맡게 된다. 또 유무선통신, 디지털 플랫폼, ICT 기기제조 등 분야별로 논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디지털 기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ICT 산업의 탄소배출량 저감과 ICT를 활용한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한다. 디지털 부문 내 주요 에너지 소비원인 데이터센터·네트워크 등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혁신기술을 개발해 보급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지원할 체계를 검토한다.

또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산업·수송·건물 등 주요 배출원의 에너지 절감 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출범식에 앞서 아시아 최대 규모 데이터센터인 LG유플러스 메가센터에서 에너지 절감 기술의 적용 효과를 점검하기도 했다. 이 데이터센터에는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하는 등 에너지 절감 솔루션이 적용돼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디지털은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탄소배출을 저감할 수 있는 핵심수단이지만 사회 각 부분의 디지털 전환으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관련 탄소배출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며 “이에 내년부터 관련 R&D 투자를 확대하고, 예타 사업을 준비해 탄소중립 기술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5,000
    • +0.12%
    • 이더리움
    • 1,689,000
    • -1%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0.34%
    • 리플
    • 524
    • -0.83%
    • 솔라나
    • 18,020
    • -0.77%
    • 에이다
    • 430
    • -0.83%
    • 이오스
    • 1,243
    • -1.19%
    • 트론
    • 71.53
    • -1.5%
    • 스텔라루멘
    • 116.4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50
    • +0.36%
    • 체인링크
    • 9,820
    • -1.65%
    • 샌드박스
    • 780.7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