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10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2위...1위 中 CATL

입력 2021-12-07 09:21 수정 2021-12-07 09:23

SK온과 삼성SDI는 각각 5, 6위 차지…한국계 3사 꾸준한 성장세

LG에너지솔루션이 10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2위를, SK온과 삼성SDI는 5, 6위를 기록했다.

7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10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198.8GWh(기가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2.2배 이상 증가했다.

CATL과 BYD를 필두로 중국계 업체들이 성장세가 돋보였다. 중국 시장 팽창이 장기 추세로 자리 잡으면서 중국계 업체들 대부분의 점유율이 올라갔다. 반면 파나소닉과 PEVE 등 일본계 업체들은 성장률이 시장 평균에 크게 미치지 못해 대부분 점유율이 떨어졌다.

국내 3사는 각 사의 성장률이 시장 평균과 비슷하거나 밑돌았으며, 전반적으로는 점유율이 다소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늘어난 45.7GWh로 2위를 기록했다. SK온은 124.7% 급성장하면서 전년 동기와 같은 5위를 점유했다. 작년 연간 6위를 기록한 이래, 올해 들어 연간 누적 기준 5위를 이어간 것은 청신호로 볼 수 있다. 삼성SDI는 65.5% 증가했으며, 순위는 6위를 나타냈다.

3사의 성장세는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 증가가 이끌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주로 테슬라 모델Y(중국산), 폭스바겐 ID.4, 포드 머스탱 마하-E 등의 판매 호조가 고성장세로 이어졌다. SK온은 현대 아이오닉 5와 기아 니로 EV, EV6 등의 판매 증가에 힘입어 급성장세를 과시했다. 삼성SDI는 피아트 500과 아우디 E-트론 EV, 지프 랭글러 PHEV 등의 판매 증가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한편 지난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24.2GWh로 전년 동기 대비 76.2% 늘었다. 2020년 3분기부터 16개월째 회복세가 지속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이가 적어도 연말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중국계 업체들의 압박이 오히려 당분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국내 3사가 어떠한 대응 전략을 구사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13:4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330,000
    • -1.28%
    • 이더리움
    • 2,687,000
    • -1.18%
    • 비트코인 캐시
    • 267,600
    • +0.07%
    • 리플
    • 563.5
    • -0.34%
    • 라이트코인
    • 91,400
    • +2.35%
    • 에이다
    • 742.7
    • -1.51%
    • 이오스
    • 1,770
    • -0.11%
    • 트론
    • 91.63
    • -0.88%
    • 스텔라루멘
    • 181.6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0.79%
    • 체인링크
    • 10,040
    • +1.57%
    • 샌드박스
    • 1,767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