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캠프 영입 1호' 조동연, 사퇴 표명… "충분히 힘든 시간"

입력 2021-12-02 21:56

(이투데이)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가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2일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며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내비쳤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수는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들만 있다"며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렵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고 적었다.

이어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가 짊어지고 갈테니 죄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076,000
    • -1.69%
    • 이더리움
    • 3,701,000
    • -4.07%
    • 비트코인 캐시
    • 445,900
    • -3.15%
    • 리플
    • 882
    • -2.77%
    • 라이트코인
    • 162,800
    • -6.28%
    • 에이다
    • 1,670
    • -8.54%
    • 이오스
    • 3,299
    • -2.71%
    • 트론
    • 81.19
    • -2.16%
    • 스텔라루멘
    • 299.1
    • -2.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000
    • -1.07%
    • 체인링크
    • 26,010
    • -7.86%
    • 샌드박스
    • 5,055
    • -7.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