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전기차가 사용한 배터리로 ‘친환경 ESS’ 구축

입력 2021-11-29 09:28
한국전기안전공사, SK에코플랜트, KD파워와 4자 MOU 체결

SK온이 전기차에서 사용한 배터리를 이용해 ‘친환경 ESS(에너지저장장치)’를 만든다. 이를 위해 SK온은 한국전기안전공사, SK에코플랜트, ㈜케이디파워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재사용 배터리로 ESS를 구축해 건설현장에서 운영하는 4자 간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SK온은 폐차된 전기차에서 수거한 배터리로 ㈜케이디파워와 ESS를 구축한다. 향후 2년 동안 SK에코플랜트가 건설 중인 경기도 안양 아파트단지 현장 임시동력설비에 ESS를 설치해 공동 운영하면서 실증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설치된 재사용 ESS를 수시로 안전 점검하고 향후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ESS 산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세부 기술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SK온과 SK에코플랜트는 배터리를 재사용해 ESS를 구축하면 환경친화적인 자원 선순환을 이뤄낼 것으로 판단했다. 또 순간적인 전력 사용량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추가적인 과금이 부과되는 건설현장에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온은 이번 실증 기간 실시간으로 ESS 운영 데이터를 수집해 성능 및 안전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향후 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모델로 키우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재사용 ESS는 수명을 다한 차량에서 수거한 배터리로 만든다는 점에서 기존 ESS와 차별화되는 친환경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은 “이번 4자 협력을 통해 친환경 자원 선순환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배터리 재사용 사업 영역에서 BaaS 모델을 구축하게 됐다”라며 “내년에는 친환경 ESS를 중심으로 글로벌 파트너와 다양한 시범 서비스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322,000
    • +2.52%
    • 이더리움
    • 2,288,000
    • +2.28%
    • 비트코인 캐시
    • 190,000
    • +1.77%
    • 리플
    • 498.1
    • +0.89%
    • 위믹스
    • 3,598
    • -0.19%
    • 에이다
    • 712.3
    • +3.85%
    • 이오스
    • 1,672
    • +2.45%
    • 트론
    • 92.91
    • +0.36%
    • 스텔라루멘
    • 167.5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650
    • +1.91%
    • 체인링크
    • 11,180
    • +8.65%
    • 샌드박스
    • 1,805
    • +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