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1742명 증가…사흘 연속 1700명대

입력 2021-11-26 11:04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901명 발생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 있다.   (뉴시스)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901명 발생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 있다. (뉴시스)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1700명대 발생했다. 시장에서 집단감염이 지속했고, 요양시설에서도 다수 확진자가 나왔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 대비 1742명 증가해 14만8147명으로 집계됐다. 2만461명이 격리 중이고 12만6661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사망자는 21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1025명으로 늘었다.

서울 지역은 16일부터 전날까지 1000명대를 유지한 동시에 23일부터 사흘 연속 1700명대 신규 확진자를 기록했다. 23일 1734명, 24일 1760명에 이어 전날 1742명이 발생했다.

시장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다. 동작구 소재 시장과 관련해 99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253명으로 늘었다.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도 22명이 증가하면서 누적 확진자는 216명으로 집계됐다.

관악구에서는 요양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전날 관련 확진자가 6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14명으로 증가했다. 이 요양시설에서는 종사자가 선제검사에서 20일 최초 확진된 후 종사자, 입소자 등 1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는 종사자와 입소자 전수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확진자 발생층 종사자ㆍ입소자를 대상으로 매일 추적검사를 하고 있다.

이밖에 △중구 소재 직장 관련 9명(누적 46명) △해외유입 3명 △기타 집단감염 66명 △기타 확진자 접촉 727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8명 △감염경로 조사 중 802명 등이 발생했다.

서울시는 거주 인구수 약 950만 명 대비 이날 0시 기준 백신 1차 접종은 83.1%(790만655명), 2차 접종은 80.2%(762만8192명)가 완료했다고 밝혔다. 백신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1만8870회분, 화이자 23만2092회분, 얀센 5315회분, 모더나 14만1110회분 등 총 39만7387회분이 남아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509,000
    • -3.94%
    • 이더리움
    • 4,955,000
    • -6.39%
    • 비트코인 캐시
    • 540,500
    • -7.05%
    • 리플
    • 954
    • -8.53%
    • 라이트코인
    • 179,600
    • -10.07%
    • 에이다
    • 1,610
    • -7.47%
    • 이오스
    • 3,614
    • -7.1%
    • 트론
    • 100.5
    • -6.94%
    • 스텔라루멘
    • 327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300
    • -8.38%
    • 체인링크
    • 22,050
    • -11.94%
    • 샌드박스
    • 6,155
    • -1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