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당 오준호, 김종인에 일침…"국민의힘에 뭐하러 미련두나"

입력 2021-11-25 17:08

김병준 두고선 "노회한 정객"…선대위 구성에도 비판

▲오준호 기본소득당 대선후보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준호 기본소득당 대선후보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오준호 기본소득당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힘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오 후보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종인 씨, 뭐하러 국민의힘에 미련을 두시나"라며 "저런 정당과의 신경전은 이제 그만 두시라"고 당부했다.

그는 "가장 먼저 대선 후보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후보는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 외에는 대체 비전이나 정책이란 걸 보여준 적이 없다"며 "그나마 합리적 주장을 제시하는 김종인 씨를 정략적 계산기만 두드려 배척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대한민국 보수정당이 김종인 씨에게 목매는 이유는 스스로는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미래 비전을 보여줄 실력도 감각도 없기 때문"이라며 "국민의힘은 이제 그 정도 자기 성찰도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또 "기껏 김종인 씨가 국민의힘 정강에 기본소득을 넣었더니, 국민의힘 대선후보라는 이들 모두가 기본소득을 비난하지 않냐"며 "서구에선 보수정당들도 진지하게 검토하는 기본소득을 이해조차 안 하려 드는, 극우 논리와 극단적 시장 지상주의에 찌든 이런 정당에 뭐하러 미련을 두시냐"고 비꼬았다.

아울러 그는 "돌아가는 양상을 보니 캠프 통솔은 김병준 같은 노회한 정객에게 맡길 듯하다"며 "선대위 구성은 '윤석열 정부'를 보여주는 수정구슬"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구슬에서 국민은 미래도 비전도 없이 그저 권력욕과 벌거벗은 보수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게 될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국민의힘이 "철학과 비전은 하청을 줄 수 없다"는 걸 깨닫게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777,000
    • -3.16%
    • 이더리움
    • 4,994,000
    • -5.17%
    • 비트코인 캐시
    • 546,000
    • -4.88%
    • 리플
    • 957.1
    • -7.28%
    • 라이트코인
    • 182,300
    • -7.79%
    • 에이다
    • 1,608
    • -7.16%
    • 이오스
    • 3,619
    • -5.83%
    • 트론
    • 100.4
    • -6.86%
    • 스텔라루멘
    • 323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600
    • -7.52%
    • 체인링크
    • 22,210
    • -10.19%
    • 샌드박스
    • 6,145
    • -1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