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차별과 혐오 등 새로운 과제 해결해야"

입력 2021-11-25 11:29

인권위 20주년 기념식 참석

▲<YONHAP PHOTO-1877>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5    jeong@yna.co.kr/2021-11-25 11:01:04/<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1877>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5 jeong@yna.co.kr/2021-11-25 11:01:04/<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가사노동자협회 최영미 대표에게 2021년 대한민국 인권상(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여했다.

최영미 대표는 한국 IMF 외환위기 직후 '여성 가장 돌봄일자리사업단'을 만들고 2006년 우리나라 최초의 가사노동자 실태조사, 2010년 '돌봄노동자 법적보호를 위한 연대' 활동, 2021년 '가사근로자법' 제정 활동을 하는 등 가사노동자의 인권 향상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1년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인권위 설립 20주년을 축하하고 사회적으로 민감하게 생각되던 인권 문제에 대해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한 인권위의 성과를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인권 보호, 첨예해지는 차별과 혐오 문제 등 새로운 과제들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를 중심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말 했다.

또 여전히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인권 보호, 첨예해지는 차별과 혐오 문제 등 새로운 과제들에 대해 인권위를 중심으로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을 강조했다.

행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라며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행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송두환 인권위원장, 함세웅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박래군 인권재단사람 소장, 박김영희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상임대표, 김미현 유엔장애인권권리위원장,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 한상희 서울시 인권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 측에선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부 측에선 송기춘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 김호철 국가경찰위원회 위원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020,000
    • -1.28%
    • 이더리움
    • 5,441,000
    • -2.28%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1.85%
    • 리플
    • 1,179
    • -2.48%
    • 라이트코인
    • 242,400
    • -4.57%
    • 에이다
    • 1,991
    • -6.53%
    • 이오스
    • 4,865
    • -0.23%
    • 트론
    • 122.9
    • +1.82%
    • 스텔라루멘
    • 425
    • +3.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500
    • -3.7%
    • 체인링크
    • 30,170
    • -1.73%
    • 샌드박스
    • 7,655
    • -8.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