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역 일대, 교육·문화·청년 특화 지역으로 육성

입력 2021-11-25 10:04

삼성동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 건립 허용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노량진역 일대가 교육·문화·청년 특화 지역으로 육성된다.

서울시는 24일 제1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노량진지구지구단위계획재정비결정(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25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1·9호선, 경전철 서부선(예정)이 지나는 노량진역을 중심으로 한 노량진동 46번지 일대(8만7123㎡) 일반 상업지역으로, 노량진수산시장, 학원가, 고시원 등으로 다양한 연령층이 집중되는 상업·관광·교육 중심지다.

이번에 결정된 주요 계획은 불합리한 규제로 작동한 획지 계획(24개소)을 폐지해 공동 개발 계획을 재조정하고, 대규모 부지의 경우 복합거점으로 개발을 유도하는 것이다. 또 주변 지역과 조화로운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기 위한 높이 계획과 교육·창업 특화 기능 강화를 위해 청년커뮤니티가로 및 청년지원공간을 마련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특히 현재 동작구청 부지는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을 해제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공동주택과 함께 청년 및 교육지원 용도와 상업·업무기능이 도입되도록 복합화 계획했다. 동작구청이 상도지구 종합행정타운으로 이전할 경우(2023년 예정) 특별계획구역 계획지침에 따라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해 개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노량진지구 지구단위 계획’ 재정비를 통해 이 지역 일대가 노량진 학원가를 중심으로 교육·문화·청년특화 기능이 강화되고, 노량진지구 중심의 위상이 보다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위원회에서는 서울시가 송현동 대한항공 땅과 맞교환하려는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안도 수정 가결했다. 해당 계획은 서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 합의에 따라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의 세부 개발지침을 변경하는 것이 주요 내용으로, 기존 특별계획구역을 두 개로 쪼개고 공동주택 조성을 허용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601,000
    • +0.13%
    • 이더리움
    • 5,225,000
    • -0.13%
    • 비트코인 캐시
    • 707,000
    • -1.05%
    • 리플
    • 1,185
    • -2.23%
    • 라이트코인
    • 243,400
    • -2.25%
    • 에이다
    • 1,925
    • -3.22%
    • 이오스
    • 4,899
    • -1.59%
    • 트론
    • 118
    • -1.91%
    • 스텔라루멘
    • 399.1
    • -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2.15%
    • 체인링크
    • 30,390
    • -1.87%
    • 샌드박스
    • 8,995
    • +8.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