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망] 김기현 "미납 추징금, 당연히 내야…與 추진안은 살펴볼 것"

입력 2021-11-24 18:14

김기현, 뜸한 정치권 발길에 "각자 의견 다르고 존중"
"무력 진압, 씻을 수 없는 책임져야"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어야할 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전 대통령 전두환 씨의 미납 추징금을 집행한다는 여당 추진안에 "미납된 게 있으면 당연히 내야한다"면서 "(관련) 내용을 한번 살펴보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후 5시 30분께 전 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을 찾은 뒤 취재진과 만나 "(추징금 납부는) 법적 책임이기도 하고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민주당은 법·제도를 개정해 956억 원에 달하는 전 씨의 미납 추징금을 집행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송영길 당대표는 이날 오전 당에서 운영하는 '본부장(본인·부인·장모) 비리신고센터'를 방문하고 기자들과 만나 "(추징금 관련) 법령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가 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조문은 당 차원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조의 뜻만 전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람의 죽음 앞에서 누구나 숙연해질 수밖에 없다는 인간적 차원에서 조문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또 뜸한 정치권의 조문 발길에 "각자 가지고 있는 의견이 다 다르고 존중해야 될 의견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고인에 대한 평가는 법적인 평가나 역사의 평가는 사실상 다 내려진 것이라 본다"라고 했다.

그는 전 씨의 과오도 분명히 짚었다. 김 원내대표는 "군사 반란을 통한 권력의 찬탈이나 그 후에 민주화 운동 탄압 인권 탄압, 특히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무력 진압은 그로 인해 씻을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피해자와 유족들은 더이상 어떻게 위로받을 수 없을 만큼 큰 상처를 받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적 역사 평가는 별개 문제로 그에 대한 책임은 워낙 크고 막중한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져야 한다는 게 고인의 업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면에서 보면 정식으로 정중하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어야 할 터인데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58,000
    • -0.23%
    • 이더리움
    • 5,859,000
    • +5.59%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1.29%
    • 리플
    • 1,244
    • +1.47%
    • 라이트코인
    • 264,300
    • +4.88%
    • 에이다
    • 1,976
    • +0.82%
    • 이오스
    • 4,990
    • +1.51%
    • 트론
    • 120.9
    • +0.42%
    • 스텔라루멘
    • 416
    • -1.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400
    • +0.76%
    • 체인링크
    • 32,470
    • +5.56%
    • 샌드박스
    • 8,085
    • -4.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