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 “반성도 사과도 하지 않은 전두환…결코 슬퍼할 수 없다”

입력 2021-11-24 16:56

▲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5·18 민주화 운동 관련자 국가배상 청구 소송 제기 기자회견에서 최형호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5·18 민주화 운동 관련자 국가배상 청구 소송 제기 기자회견에서 최형호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서울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진실을 밝히지도, 반성도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민변은 24일 “역사는 전두환의 죽음을 결코 슬퍼할 수 없다”며 성명을 냈다.

민변은 “이제 영원히 닫힌 그의 입을 통해 (5·18의) 진실을 알기는 어렵게 됐다”며 “반성하지 않는 입에서 진실을 기대하기는 어려웠지만 그의 죽음으로 이제는 그런 기대마저 할 수 없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두환은 최초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 광주에서 헬기사격이 있었는지 등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진실을 밝혔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반성하며 미납추징금도 모두 납부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민변은 “그러나 그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역사는, 광주는, 그리고 피해자들은 결코 슬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변은 “그는 죽었지만 살아남은 그의 가족들이나 무리는 자신들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할 것”이라며 “과거사의 진실을 밝히고, 사과하며, 숨겨둔 재산을 꺼내 미납추징금을 완납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변은 이날 오전 민주화운동 피해자 70여 명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관련 기자회견에서도 전 전 대통령에 대한 유감을 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036,000
    • -3.9%
    • 이더리움
    • 5,009,000
    • -5.54%
    • 비트코인 캐시
    • 537,500
    • -8.35%
    • 리플
    • 973.4
    • -8.25%
    • 라이트코인
    • 180,500
    • -10.78%
    • 에이다
    • 1,635
    • -6.94%
    • 이오스
    • 3,670
    • -6.69%
    • 트론
    • 101.5
    • -6.8%
    • 스텔라루멘
    • 328.1
    • -1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600
    • -8.02%
    • 체인링크
    • 22,560
    • -10.94%
    • 샌드박스
    • 6,340
    • -12.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