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달성 전망…내년에도 2.1% 성장 이어갈 듯

입력 2021-11-22 11:00
무역협회, "올해 수출, 전년 대비 24% 증가한 6362억 달러 달성 전망"

▲2022년 수출입 전망  (사진제공=무역협회)
▲2022년 수출입 전망 (사진제공=무역협회)

우리 수출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 이어 내년에도 반도체 등 주력품목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2일 발표한 ‘2021년 수출입 평가 및 2022년 전망’ 보고서는 올해 우리 수출이 전년 대비 24.1% 증가한 6362억 달러(약 757조 원), 수입은 29.5% 증가한 6057억 달러(약 720조 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수출은 올해보다 2.1% 증가한 6498억 달러(약 773조 원), 수입은 1.6% 증가한 6154억 달러(약 732조 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석유제품, 섬유,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 등 올해 선전한 품목들의 좋은 업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반도체는 D램 단가 내림세에도 불구하고 최신 중앙처리장치(CPU) 출시에 따른 대규모 서버 교체수요, DDR5로의 D램 세대전환, 탄탄한 시스템 반도체 초과수요 등으로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2년 연속 수출이 1000억 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다. 디스플레이(4.0%), SSD(1.5%), 무선통신기기(2.0%) 등 주요 정보통신(ICT) 품목 수출도 비대면 경제의 확산과 함께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석유제품(14.0%)과 석유화학(1.7%) 수출도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제품은 내년까지 단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할 전망이며 석유화학도 일회용품 수요와 ‘위드 코로나’ 확산에 따른 산업 정상화 등으로 합성수지류를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날 전망이다. 이 외에 스판덱스 등 고부가가치형 의류용 원단을 중심으로 섬유(5.0%) 수출도 호조세를 예상했다.

다만, 일부 품목은 구조적인 여건으로 수출이 다소 감소할 전망이다. 철강(-9.0%)은 과잉 상승했던 제품 단가가 하향 안정화하면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될 것으로 보이며, 자동차부품(-1.0%)도 반도체 공급난 여파가 장기화하며 올해 대비 약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선박(-5.0%)은 팬데믹 전후 수주 감소 영향으로 내년에는 인도 물량이 감소할 전망이다.

가전(-8.0%)은 사물인터넷과 스마트 홈 등이 보편화하며 삶의 변화에 따라 새롭게 생겨나는 뉴라이프 가전 시장을 중심으로 시장의 업황은 전반적으로 밝을 것으로 예상하나, 수년 동안 이어진 해외생산 확대 추세로 내년 수출은 감소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내년에도 선진국 경제가 주도하는 세계 경기 회복의 흐름 속에서 우리나라 수출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라면서도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주요국 인플레이션 확대 등은 수출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 지적했다. 수입의 경우 국내 경기회복과 올해 하반기 수준의 국제유가 흐름, 탄탄히 유지되는 원자재 가격 등으로 올해 대비 소폭 상승(1.6%)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올해 대비 소폭 확대된 344억 달러로 예상했다.

박천일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올해 우리 수출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줬고, 완만하지만 내년에도 꾸준한 성장세가 기대된다”라면서 “다만 최근 요소수 사태를 겪으면서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산업용 원자재 수급에 대해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우리 협회도 정부 및 업계와 조직적으로 협력해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공급망 불확실성에 대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15: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218,000
    • +2.05%
    • 이더리움
    • 2,289,000
    • +2.28%
    • 비트코인 캐시
    • 190,100
    • +1.66%
    • 리플
    • 501.7
    • +1.5%
    • 위믹스
    • 3,620
    • +2.52%
    • 에이다
    • 717.1
    • +4.15%
    • 이오스
    • 1,669
    • +2.39%
    • 트론
    • 92.94
    • +0.25%
    • 스텔라루멘
    • 167.3
    • +3.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50
    • +1.72%
    • 체인링크
    • 11,220
    • +9.04%
    • 샌드박스
    • 1,811
    • +3.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