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외교공관 허용한 리투아니아에 보복...외교관게 격하

입력 2021-11-21 17:39

18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주 리투아니아 대만 대표처' 공식 개관

▲리투아니아 주재 대만 대표처 직원들이 18일(현지시간) 빌뉴스에 마련된 대표처 사무실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빌뉴스/AP뉴시스
▲리투아니아 주재 대만 대표처 직원들이 18일(현지시간) 빌뉴스에 마련된 대표처 사무실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빌뉴스/AP뉴시스

중국이 대만 대사관 격인 ‘대만 대표부’ 설치를 허용한 리투아니아에 보복 조처를 단행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리투아니아와 중국의 외교 관계를 ‘대사 대리급’으로 격하한다고 발표했다.

외교부는 “리투아니아 정부는 중국의 거센 항의와 거듭된 교섭에도 끝내 ‘리투아니아 주재 대만 대표처’ 설치를 허용했다”며 “이는 양국 수교 때 했던 약속을 저버리고, 중국의 주권과 영토보전을 해치고, 내정을 거칠게 간섭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중국’ 정책은 양국 관계의 정치적 토대이며, 이를 무시하고 대만 대표처 설치를 허용함으로써 국제적으로 나쁜 선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리투아니아 정부는 이번 일로 발생하는 모든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가 주권과 영토를 지키겠다는 중국 인민의 굳은 결심과 확고한 의지를 과소평가하지 말고 즉각 잘못을 바로잡을 것을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리투아니아 외교부는 중국 정부의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리투아니아 외교부는 “리투아니아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한다”면서 “이번 대만 대표처 설치 허용은 경제적 이익에 근거하는 것으로 리투아니아는 대만과의 관계를 확장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리투아니아는 3월 대만에 무역 대표처를 세우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7월에는 대만과 양측에 대표처를 설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이후 지난 18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주 리투아니아 대만 대표처’가 공식 개관했다. 유럽 국가 가운데 ‘대만’ 이름을 사용한 외교공관이 개설된 것은 리투아니아가 처음이다. 중국의 수교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사실상 대만의 외교공관임에도 ‘대만’ 대신 수도인 ‘타이베이’를 앞세워 ‘타이베이 대표부’, ‘타이베이 경제·문화 대표처’ 등으로 표기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459,000
    • +6.06%
    • 이더리움
    • 5,449,000
    • +9.13%
    • 비트코인 캐시
    • 583,500
    • +9.99%
    • 리플
    • 1,039
    • +8.31%
    • 라이트코인
    • 200,000
    • +10.99%
    • 에이다
    • 1,813
    • +11.84%
    • 이오스
    • 4,040
    • +11.05%
    • 트론
    • 112.4
    • +10.74%
    • 스텔라루멘
    • 362.1
    • +1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500
    • +28.41%
    • 체인링크
    • 24,950
    • +11.38%
    • 샌드박스
    • 6,990
    • +1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