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개발 로비 의혹 정조준…곽상도 소환 임박

입력 2021-11-18 16:03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 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뉴시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 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뉴시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소환 조사를 앞두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곽 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퇴직금으로 받은 50억 원의 대가성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18일 남욱(천화동인 4호 소유주) 변호사와 정영학(천화동인 5호 소유주) 회계사, 배모(천화동인 7호 소유주) 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배씨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언론사 후배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약 1000만 원을 투자해 120억 원대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에게 김 씨를 소개한 인물로 지목된다.

검찰은 곽 전 의원에게 뇌물이 아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수사팀은 전날 곽 전 의원의 주거지와 하나은행 본점 등을 압수수색하며 영장에 알선수재 혐의를 적시했다.

현행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은 금융회사 임직원의 직무에 속하는 사항의 알선에 관해 이익을 수수한 사람은 알선수재죄로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사업 공모 절차가 진행되던 2015년 화천대유자산관리와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되지 않도록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 씨에 대한 거액의 퇴직금을 이에 대한 대가로 의심한다. 검찰은 지난달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 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정 회계사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에 도움을 주고 무산 위기를 막아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전 의원이 누구에게 청탁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법조계에선 성균관대 동문인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일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씨도 성균관대를 나왔다.

검찰이 압수물 분석을 마치면 조만간 곽 전 의원을 직접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만배(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씨의 구속기한이 22일인 점을 고려하면 이주 주말 내 소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12:3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494,000
    • -0.52%
    • 이더리움
    • 2,685,000
    • -1%
    • 비트코인 캐시
    • 265,200
    • -1.08%
    • 리플
    • 565.9
    • +0.05%
    • 라이트코인
    • 91,800
    • +2.74%
    • 에이다
    • 741.2
    • -2.02%
    • 이오스
    • 1,770
    • +0.34%
    • 트론
    • 91.3
    • -1.89%
    • 스텔라루멘
    • 181.2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500
    • +1.44%
    • 체인링크
    • 10,040
    • +1.67%
    • 샌드박스
    • 1,759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