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3분기 매출 전년비 50% 증가...어닝서프라이즈

입력 2021-11-18 08:12

그래픽 카드 수요 급증이 실적 호조 배경

▲엔비디아 로고가 2017년 5월 3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컴퓨터 전시회에서 보인다. 타이베이/로이터연합뉴스
▲엔비디아 로고가 2017년 5월 3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컴퓨터 전시회에서 보인다. 타이베이/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시장 전망을 웃도는 3분기 실적을 내놨다.

1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3분기 매출이 71억 달러(약 8조3886억 원)로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조사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68억2000만 달러를 웃도는 결과다. 3분기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전년 대비 60% 증가한 1.17달러였다. 시장에서는 1.11달러를 예상했었다.

분기 실적 호조 배경에는 최근 그래픽 카드 수요 급증이 꼽힌다. 엔비디아의 데이터센터 3분기 매출은 29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애저, 구글 클라우드와 같은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의 그래픽처리장지(GPU) 수요가 엔비디아 데이터센터 매출로 이어졌다.

여기에 게이밍 부문 호조도 전체 회사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3분기 게이밍 부문 매출은 32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했다.

다만 자동차 반도체 부문의 경우 매출이 1억35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8% 증가하긴 했으나 전 분기 대비 기준으로는 11% 감소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공급망 제약에 따른 감소라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전용 그래픽 카드도 1억500만 달러어치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는 2분기 성적(2억6600만 달러)보다는 감소한 수치다.

한편 이날 회사 주가는 정규 거래에서는 3% 넘게 하락 마감했으나 분기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5% 넘게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875,000
    • -4.03%
    • 이더리움
    • 5,022,000
    • -5.28%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8.24%
    • 리플
    • 967.9
    • -9.02%
    • 라이트코인
    • 181,700
    • -9.96%
    • 에이다
    • 1,636
    • -6.73%
    • 이오스
    • 3,671
    • -6.76%
    • 트론
    • 101.4
    • -6.89%
    • 스텔라루멘
    • 329.2
    • -1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7.98%
    • 체인링크
    • 22,580
    • -10.68%
    • 샌드박스
    • 6,305
    • -1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