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오간 법사위… ‘공수처 차장 통화 논란’ 박성준 “식사 한번 하자는 말, 정치인 기본 태도”

입력 2021-11-17 17:17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광온 법제사법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광온 법제사법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17일 윤석열 검찰의 이른바 고발 사주 사건 수사를 총괄하고 있는 공수처 여운국 차장검사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대위 공동대변인인 박성준 의원이 전화통화를 하고 식사 약속을 잡았던 사실을 두고 맞부딪혔다. 특히, 윤한홍,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 의원들과도 연락해 공수처 예산안 등에 대한 협조를 구한다’며 자신을 언급한 공수처의 해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장내 소란을 빚기도 했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 차장과 박 의원의 통화와 관련해 김진욱 공수처장에게 “두 사람의 통화는 공무원의 정치중립법 위반이자 선거개입”이라며 “2018년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것과 똑같은 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미 추미애 장관 시절, 윤석열 총장을 쫓아내려고 수도 없이 했던 것을, 이제는 공수처를 만들어서 뒷북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윤 의원은 “여운국 차장이 수사대상”이라며 “공무원은 정치중립을 지켜야 하지만, 수사기관은 더 중립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특히 공수처가 언론에 해당 논란을 해명하면서 야당 의원도 만났다고 언급한 부분을 지적하며 “법안, 예산 설명을 위해 만난 것과 저녁 약속을 잡자고 한 것이 같은가”라고 말했다.

이어 박성준 의원은 윤 의원에 이어 질의에서 당시 통화내용이 ‘식사 한번 하자’였다고 설명하며 “시간 되면 식사 한번 하자고 하는 것은 정치인의 기본 태도 아니냐”고 윤 의원 지적을 반박했다.

박 의원은 “정치 선배로서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윤 의원에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윤 의원과 박 의원이 의견 충돌을 오가며 고성을 냈다.

여야 의원들까지 가세하자, 박광온 위원장이 나서 분위기를 자제시켰다. 이에 박 의원은 “피감기관에 전화해서 물어볼 수 있다. 정치인의 기본은 소통”이라며 “국정감사가 끝나고 덕담으로 ‘고생하셨다’ ‘식사 한번 하자’고 한 것”이라고 해명을 이어갔다..

이어 “국정감사가 끝나고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항의 전화를 한 게 정치개입이다. 야당 의원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수사에 압력을 넣은 게 누구냐”고 비판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이 항의하면서 장내에서는 거듭 고성이 오갔다.

전주혜 의원 역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공수처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야당과 통화를 한다’고 물타기 하는 것은 공수처가 예의를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처장은 이번 논란에 “(박성준 의원과 여운국 차장 검사가) 1분 정도 통화했고, 식사 한번 하자고 했는데 수사 중이라 곤란하다고 해서 약속이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치적 중립성에 더욱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22,000
    • -4.26%
    • 이더리움
    • 2,505,000
    • -4.83%
    • 비트코인 캐시
    • 239,700
    • -6.18%
    • 리플
    • 516.6
    • -4.32%
    • 라이트코인
    • 87,900
    • -3.3%
    • 에이다
    • 652.7
    • -6.91%
    • 이오스
    • 1,677
    • -4.77%
    • 트론
    • 99.27
    • +0.46%
    • 스텔라루멘
    • 163.9
    • -6.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50
    • -2.75%
    • 체인링크
    • 8,860
    • -7.18%
    • 샌드박스
    • 1,622
    • -1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