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남은 금통위...안갯속 국채 금리 향방

입력 2021-11-17 13:59

(사진= 삼성증권)
(사진= 삼성증권)

오는 25일 열리는 한국은행의 11월 금융통화위원회가 일주일 남은 가운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백악관이 차기 연방준비제도 의장 지명을 앞둔 상황까지 더해지며 대외 통화정책 변수 역시 불확실한 가운데 국채 금리 향방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올해 3년물 원화 국채금리는 지난해 낮은 기준금리(0.50%) 영향으로 0.954%(1월 4일 기준)로 시작했지만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꾸준히 상승했다.

특히 지난 8월 26일 8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0.75%로 인상 후 3년물 국채금리 역시 가파른 상승 곡선을 나타내더니 11월 1일에는 2.108%로 장을 마감하며 2018년 8월 3일(2.108%) 이후 처음으로 2.1%대를 나타냈다. 이후 정부가 국채를 바이백(매입)한 영향으로 3년물 금리가 가파르게 치솟는 현상은 한풀 꺾였으나 지난 9일(1.865%)을 저점으로 다시 반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11월 금통위를 일주일 앞두고 있지만 한국은행과 연구계의 입장을 엇갈린다.

지난 11일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글로벌 공급 병목의 영향과 함께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수요 측 물가 압력이 높아지면서 예상보다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번 회복기에는 과거 본 적 없는 공급 병목이 나타나면서 생산활동이 제약되고 인플레이션이 확대된 점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국책연구기관 한국개발연구원(KDI)은 ‘2021년 하반기 KDI 경제전망’에서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2.3%와 1.7%로 제시하면서 “현재 근원물가 상승률과 기대인플레이션 수준을 고려할 때 요즘의 높은 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할 위험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한국은 장기간 저물가 현상이 있었고 최근 조금 반등했지만 큰 흐름의 전환을 아직 보지 못했다”며 “일시적, 단기적 요인을 생각했을 때 그렇게 빠른 물가 상승이 단기간에 발생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내부에서도 통화정책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며 대외 변수 역시 쉽게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긴축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긴축을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차기 연준 의장직을 두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과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가 경합 중 부분 역시 대외 불확실 요인 중 하나다. 최근 백악관은 곧 차기 연준 의장을 지명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에 따라 채권시장의 불확실성 역시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일혁 KB증권 연구원은 “시장 방향성이 다소 모호하고 차기 연준 의장 관련 불확실성 역시 최근 금리 동향을 설명하기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라며 “미 재무부의 유동성 문제 역시 다시 떠오를 수 있어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차기 연준의장, 부채한도, 재정지출안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완화되어야 채권시장 역시 불확실성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현재 국내외 채권시장은 매수 재료를 찾고 있는 것이 아닌 악재라도 해소되길 바라는 상황이기 때문에 눈앞에 인플레 부담과 통화정책 정상화만 고려해도 손이 나가지 않고 있다”며 “그렇지만 현재 예측이 어려운 수요와 투자, 인플레 환경은 ‘양날의 검’처럼 실물경제에 부담을 키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2022년에도 높은 가계부채 수준과 물가 상승에 대응한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미국에서도 테이퍼링 이후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되어 통화정책 관련 경계심은 이어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060,000
    • -1.27%
    • 이더리움
    • 5,474,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688,500
    • -1.5%
    • 리플
    • 1,186
    • -1.82%
    • 라이트코인
    • 243,800
    • -4.35%
    • 에이다
    • 2,013
    • -5.71%
    • 이오스
    • 4,900
    • -0.57%
    • 트론
    • 122.9
    • +2.33%
    • 스텔라루멘
    • 430
    • +4.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500
    • -2.96%
    • 체인링크
    • 30,540
    • -0.42%
    • 샌드박스
    • 7,755
    • -5.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