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 항공화물 덮는 포장 비닐 '친환경 소재'로 교체…연간 350톤 규모

입력 2021-11-16 15:47

한진그룹 계열사 한국공항, 재생비닐 전면 사용키로…한진그룹 ESG 경영에 동참

▲한국공항, 친환경 비닐 도입  (사진제공=한국공항)
▲한국공항, 친환경 비닐 도입 (사진제공=한국공항)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은 승객 수하물과 항공화물의 침수 피해와 파손을 막기 위해 사용하는 포장 비닐을 이달부터 친환경 소재인 '재생비닐'로 전면 교체한다고 16일 밝혔다.

친환경이 산업 전반의 중요 가치로 급부상함에 따라 한국공항도 인천공항을 비롯한 국내 전 공항의 지상조업 현장에 재생비닐을 도입해 플라스틱 사용을 억제하고, 탄소 배출량 저감에도 기여하면서 한진그룹이 추구하고 있는 ESG 경영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다.

이번에 새로 도입한 비닐은 환경오염의 주원인이 되는 폐비닐을 활용한 원료로 만든 재생 제품이다. 공인 시험인증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테스트 결과 기존의 비닐과 두께, 인장 강도 등 모든 측면에서 차이가 거의 없고, 실제 조업현장 검증에서도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한국공항은 이를 통해 연간 사용량이 약 350톤에 달하는 조업용 비닐을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외에도 한국공항은 친환경 조업 장비 도입(전동 토잉카) ,한진제주퓨어워터 3종 무라벨 제품 출시 등 친환경 전환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최근에는 이사회 산하에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하고 전담 실무 추진단을 조직하는 등 본격적인 ESG 경영에 나서고 있다.

한국공항 관계자는 “시대적인 흐름에 따라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환경 보호를 위한 활동에 동참하고자 친환경 비닐 도입을 결정했다”라며 “앞으로도 전 사업장에서 ESG 경영 실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543,000
    • -0.51%
    • 이더리움
    • 5,236,000
    • +0.44%
    • 비트코인 캐시
    • 715,500
    • -0.69%
    • 리플
    • 1,216
    • -0.08%
    • 라이트코인
    • 249,400
    • -1.07%
    • 에이다
    • 1,992
    • -0.15%
    • 이오스
    • 4,996
    • +0.2%
    • 트론
    • 120.2
    • +0.75%
    • 스텔라루멘
    • 408.5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0.91%
    • 체인링크
    • 30,970
    • +1.54%
    • 샌드박스
    • 8,450
    • -5.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