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외출 제한…위반 시 최대 196만 원

입력 2021-11-15 08:15

백신 접종·식료품 구매 등 필수불가결 제외 외출 제한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총리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빈/로이터연합뉴스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총리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빈/로이터연합뉴스
오스트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록다운(도시 봉쇄) 조치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ABC방송에 따르면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갑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만 12세 이상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코로나19 행동 제한 조치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에서는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면 백신 접종을 위한 외출, 식료품 구매, 출퇴근, 산책 등 필수 불가결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이 인정되지 않는다. 해당 조치는 15일부터 적용되며, 위반자에게는 최대 1450유로(약 196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APA통신은 전체 오스트리아 인구 890만 명 가운데 약 20%에 해당하는 200만 명가량이 해당 조처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번에 도입된 강력한 제한 조처는 오스트리아 내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중환자실(ICU) 병상 등 의료체계가 압박을 받는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취해졌다.

오스트리아는 현재 유럽에서 감염률이 높은 국가 중 하나로, 최근 일주일간 감염자 수가 인구 10만 명당 815명에 이른다.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 역시 1만3000명 수준으로 폭증, 역대 최다 수준을 경신하고 있다.

오스트리아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의 비율은 인구의 약 65%로, 서유럽에서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305,000
    • +6.96%
    • 이더리움
    • 5,414,000
    • +9.35%
    • 비트코인 캐시
    • 584,500
    • +9.35%
    • 리플
    • 1,032
    • +8.73%
    • 라이트코인
    • 198,200
    • +10.79%
    • 에이다
    • 1,800
    • +12.15%
    • 이오스
    • 4,018
    • +12.05%
    • 트론
    • 113.4
    • +12.95%
    • 스텔라루멘
    • 362.3
    • +13.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100
    • +30.54%
    • 체인링크
    • 24,740
    • +11.84%
    • 샌드박스
    • 6,905
    • +12.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