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 지원금 2000만 원 전달

입력 2021-11-11 13:48

'제11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

▲최형식(왼쪽)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상무와 김수정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대표이사가 10일 ‘제11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효성)
▲최형식(왼쪽)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상무와 김수정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대표이사가 10일 ‘제11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효성)

효성은 ‘제11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에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영화 제작지원금 2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청각 장애인도 제약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영화를 다시 제작하는 프로젝트다.

효성의 후원으로 지금까지 '빌리 엘리어트', '심야식당2' 등의 총 9편의 배리어프리 영화가 제작됐다.

효성 임직원들은 사회공헌 활동 차원에서 직접 영화 '드림빌더'의 더빙에 참여하고, 오디오 인트로 녹음에도 재능기부를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96,000
    • -0.43%
    • 이더리움
    • 2,356,000
    • -6.32%
    • 비트코인 캐시
    • 236,600
    • -4.02%
    • 리플
    • 511.7
    • -2.05%
    • 라이트코인
    • 82,600
    • -6.08%
    • 에이다
    • 622.9
    • -5.96%
    • 이오스
    • 1,607
    • -5.64%
    • 트론
    • 104.7
    • -3.77%
    • 스텔라루멘
    • 162
    • -4.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400
    • -6.7%
    • 체인링크
    • 8,580
    • -5.25%
    • 샌드박스
    • 1,778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