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채용 시 단순스펙보단 직무 적합성·능력 최우선 고려”

입력 2021-11-11 13:33

고용부, 기업 청년 채용 인식조사 결과 발표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자료제공=고용노동부)

500대 기업이 직원을 채용할 때 어학점수 등 단순 스펙보단 직무 적합성과 능력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채용 결정요인 등 취업준비생이 궁금해하는 사항을 조사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시기는 올해 8월 4일~9월 17일이며 500개 기업 중 조사에 응한 기업은 250곳이다.

조사 결과 기업들이 신입 직원을 채용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입사지원서의 경우 '전공의 직무 관련성'이 47.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직무 관련 근무 경험'(16.2%), '최종 학력'(12.3%) 등 순위였다.

면접에서는 '직무 관련 경험'(37.9%)이 가장 높았고 '인성·예의 등 기본적 태도'(23.7%), '업무에 대한 이해도'(20.3%)가 뒤를 이었다.

반대로 신입 채용 결정 시 우선순위가 가장 낮은 평가 요소는 봉사활동(30.3%)이었다. 아르바이트(14.1%), 공모전(12.9%), 어학연수(11.3%)도 낮은 순위였다.

경력 직원을 선발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입사지원서의 경우 '직무 관련 프로젝트·업무 경험 여부'(48.9%)가 가장 높고 이어 '직무 관련 경력 기간'(25.3%), '전공의 직무 관련성'(14.1%) 순으로 나타났다. 면접의 경우 '직무 관련 전문성'(76.5%)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경력 채용을 결정할 때 우선순위가 가장 낮은 요소는 봉사활동(38.4%)이었다. 이어 공모전(18.2%), 어학연수(10.4%), 직무 무관 공인 자격증(8.4%) 순이었다.

조사에 응한 250개 기업 가운데 159곳(63.6%)은 필기나 면접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는 지원자가 다시 지원할 경우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다고 응답했다. 159개 기업 중 119곳(74.8%)은 탈락 후 재지원하는 것이 채용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기업들은 재응시 지원자에게 ‘탈락사유에 대한 스스로의 피드백 및 달라진 점 노력’(52.2%), ‘탈락 이후 개선을 위한 노력’(51.6%), ‘소신있는 재지원 사유’(46.5%) 등을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고용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기업이 단순 스펙인 어학성적, 공모전 등보다 직무능력을 중시하는 경향을 실증적으로 확인된다”면서 “이를 반영해 취업준비생을 위한 다양한 직무체험 기회를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238,000
    • -5.78%
    • 이더리움
    • 4,989,000
    • -6.73%
    • 비트코인 캐시
    • 536,000
    • -10.29%
    • 리플
    • 948.8
    • -11.31%
    • 라이트코인
    • 181,200
    • -11.35%
    • 에이다
    • 1,605
    • -9.27%
    • 이오스
    • 3,614
    • -9.31%
    • 트론
    • 100.3
    • -8.9%
    • 스텔라루멘
    • 325.1
    • -13.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000
    • -10.58%
    • 체인링크
    • 22,230
    • -13.3%
    • 샌드박스
    • 6,085
    • -17.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