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지난해 국제여객 수송순위 세계 8위로 세 단계 하락

입력 2021-11-11 11:00

개항 이후 아시아 첫 1위…올 3분기 항공여객 증가세 전환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지난해 인천국제공항의 국제여객이 1196만 명으로 2019년 7058만 명과 비교해 83.1%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제여객 수송순위가 세계 5위에서 8위로 밀렸다. 다만 아시아 지역에서는 개항 이후 처음으로 1위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인천공항 국제여객이 1196만 명을 기록해 국제여객 수송순위가 2019년 세계 8위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19년 5위에서 세 단계가 하락한 것이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국제여객 수요가 75.7% 급감한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여행이 자유로운 유럽공항들의 순위가 상승했다.

두바이공항은 2019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고 2위는 암스테르담공항, 3위는 런던 히스로공항이었다. 이어 4위부터 7위는 파리공항, 프랑크푸르트공항, 이스탄불, 도하 순이었다.

다만 인천공항은 아시아 지역에서 그간 항공허브 경쟁을 벌여왔던 첵랍콕공항(홍콩)을 제치고 개항 이후 처음으로 1위를 기록했다. 창이공항(싱가포르)이 인천공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아시아의 운송강국의 위치를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인천공항 국제항공화물 실적은 276만 톤으로 2019년에 이어 세계 3위를 유지하면서 1위 첵랍콕공항(홍콩), 2위 푸동공항(중국)에 이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TOP3 화물공항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했다.

올해 항공여객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3분기부터 전년대비 증가세를 보이며 2분기 최저점(572만 명, 전년대비 -81.5%)을 지나 완만한 회복세다. 3분기 항공여객은 909만 명으로 전년대비 16.6% 증가했다.

특히 국내선 항공여객은 816만 명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2019년 3분기 실적의 98.1%까지 회복했다. 국제화물은 120.2%로 완전한 회복세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방역절차 간소화, 트래블 버블 확대를 통한 점진적 국제노선 재개 등 항공수요 회복을 준비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항공산업 체질 개선을 위해 새로운 전략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553,000
    • -0.6%
    • 이더리움
    • 5,232,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714,000
    • -0.9%
    • 리플
    • 1,214
    • -0.49%
    • 라이트코인
    • 249,300
    • -1.27%
    • 에이다
    • 1,990
    • -0.6%
    • 이오스
    • 4,980
    • -0.5%
    • 트론
    • 120.3
    • +0.75%
    • 스텔라루멘
    • 408.2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0.96%
    • 체인링크
    • 30,870
    • +0.72%
    • 샌드박스
    • 8,290
    • -7.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