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기현 의혹으로 ‘대장동 되치기’

입력 2021-11-05 13: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5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울산 땅 의혹을 부각시켰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응한 역공 성격이다.

민주당 ‘김기현 토착·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는 이날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진상규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김기현 토착·토건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밝히겠다. 김 원내대표는 본인의 의혹에 대한 진상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 의혹은 앞서 양이원영 의원이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2007년 KTX 울산 역세권 연결도로가 본래 계획과 다르게 노선을 변경한 데 대한 문제제기에서 비롯됐다. 김 원내대표가 소유한 임야를 관통하는 길이 뚫리면서 김 원내대표가 1800배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것이다.

TF 간사인 양이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는 당시 울산 국회의원이었고 울산시장은 같은 당 박맹우 전 의원이었다. KTX 노선 결정에 김 원내대표의 역할이 있었을 거라는 건 합리적 의심”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해 당사자인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7일 SNS에서 “법에 저촉된 일도 없고, 제가 책임질 일을 한 게 없다”며 “(해당 임야는) 상수원 보호를 위해 수도법에 의한 행위 제한을 받는 지역이고 송전철탑 2개가 세워진 가파른 산지다. 여기가 무슨 역세권이고 1800배 640억 원이 된다는 건지 황당무계”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97,000
    • -0.16%
    • 이더리움
    • 1,938,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0.17%
    • 리플
    • 707.4
    • +2.79%
    • 위믹스
    • 2,578
    • -0.54%
    • 에이다
    • 611.3
    • -0.08%
    • 이오스
    • 1,673
    • +0.06%
    • 트론
    • 88.71
    • +0.02%
    • 스텔라루멘
    • 169.9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36%
    • 체인링크
    • 11,110
    • +0.54%
    • 샌드박스
    • 1,212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