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SDC 2021' 개최… AI·IoT·보안 플랫폼 혁신

입력 2021-10-27 07:33 수정 2021-10-27 08:57

TV·모바일 생태계 강화 전략 공개

▲1~3. 26일(미국 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에서 삼성전자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1~3. 26일(미국 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에서 삼성전자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수많은 기기와 네트워크를 통해 온 세상이 밀접하게 연결되고 있는 만큼 모두의 삶을 더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겠습니다."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26일(미국 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SDC21)'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가 전 세계 창의적인 개발자들과 협력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는 2019년 이후 2년 만에 SDC를 개최하고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보안 플랫폼 혁신 △타이젠 기반의 스크린 경험 확장 △갤럭시 생태계 강화 방안에 대해 전 세계 개발자, 파트너사, 소비자들에게 공개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소비자 중심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빅스비(Bixby), 스마트싱스(SmartThings), 삼성 녹스(Samsung Knox) 등 플랫폼의 발전이 소비자들의 실생활에 도움을 줄 방안들을 선보였다.

우선, 3억 대 이상의 삼성 기기에 적용된 AI 플랫폼 빅스비는 성능이 더욱 강화된다. 빅스비는 최신 스마트폰에서 온디바이스 AI(On-device AI)를 활용해 기기 자체에서 명령을 실행함으로써 반응 속도가 최대 35% 빨라졌다.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의 연결성과 호환 기기도 더욱 확대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허브(SmartThings Hub)' 소프트웨어를 TV와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삼성 제품에 탑재해, 해당 제품에서 다른 기기와 바로 연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이 빅스비와 스마트싱스 간 연계를 강화할 수 있는 '빅스비 홈' 플랫폼도 선보였다. '빅스비 홈' 플랫폼은 현재 연결돼 있는 제품들의 상태를 고려해 음성 명령을 수행할 수 있다. 예컨대 "영화 재생해줘"라고 말하면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TV, 사운드바, 조명 같은 기기들이 작동해 스마트홈 경험을 더욱 편리하게 해준다.

또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에 업계 최신 IoT 통신규격인 '매터(Matter)'를 적용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호환 기기들이 더 쉽게 연결되도록 할 계획이다.

매터: 민간 표준 단체 CSA(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가 기기 간 호환성 확대를 위해 제정한 IoT 표준기술

삼성전자는 현재 1억 대 이상의 삼성 기기에 탑재된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를 소개하며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올해 선보인 최신 보안 솔루션 '삼성 녹스 볼트(Samsung Knox Vault)'는 보안 프로세서와 보안 전용 메모리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한층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보안에 있어서 △보호(Protection) △선택(Choice) △투명성(Transparency)의 3대 원칙을 준수하고 소비자, 개발자, 파트너사에게 데이터 관리 방법을 결정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 중이다. 또 보안 분석 도구를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지속 출시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TV 사용 경험을 확장하는 새로운 기능들도 소개했다.

TV 화상통화의 경우,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AI 기반으로 인물을 포커스하거나 줌인하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TV용 삼성 헬스에서는 TV를 웹캠, 모바일 기기와 연결하면 스마트 트레이너가 사용자의 운동을 분석하고 실시간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다.

또 차세대 화질 기술인 HDR10+ 표준이 게임으로도 확대 적용돼 TV에서 더 사실적이고 몰입감 있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인 '기업용 타이젠(Tizen for Business)'을 선보였다. 이 서비스를 통해 학교의 전자칠판, 쇼핑몰 키오스크에서 지하철과 공항의 스크린까지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타이젠 TV 플랫폼 라이선스를 통한 타이젠 생태계를 확대에도 나섰다. 라이선스를 이용하는 TV 제조업체는 삼성전자의 노하우를 활용해 소비자들에게 타이젠 TV 플랫폼의 다양한 기능과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최신 사용자경험(UX)인 '원 UI 4(One UI 4)'도 공개했다.

원 UI 4는 사용자가 자신만의 경험을 만들 수 있도록 새로운 차원의 맞춤형 기능을 제공하며, 보안 면에서도 사용자가 정보 이용 권한을 조정해 자신의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또 '갤럭시Z 폴드3'·'갤럭시Z 플립3' 등 폴더블폰으로 폼팩터가 확장됨에 따라 개발자들은 플렉스 모드, 멀티 액티브 윈도우 등 삼성 폴더블폰 고유의 사용 경험을 활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삼성전자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갤럭시 워치4' 시리즈에 탑재된 삼성의 독자적인 사용자경험인 '원 UI 워치', 구글과 공동 개발한 신규 웨어러블 통합 플랫폼도 소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348,000
    • -1.63%
    • 이더리움
    • 3,898,000
    • -3.66%
    • 비트코인 캐시
    • 459,900
    • -2.38%
    • 리플
    • 926
    • -1.73%
    • 라이트코인
    • 185,900
    • +5.03%
    • 에이다
    • 1,868
    • +9.82%
    • 이오스
    • 3,437
    • -2.47%
    • 트론
    • 85.95
    • +1.84%
    • 스텔라루멘
    • 310.4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600
    • -1.98%
    • 체인링크
    • 28,890
    • -6.78%
    • 샌드박스
    • 5,595
    • -4.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