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25분간 인터넷 없는 세상…전국이 멈췄다

입력 2021-10-25 18:06

KT 네트워크, 11시20분부터 12시45분까지 장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T 광화문 사옥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T 광화문 사옥 모습. (연합뉴스)

인터넷이 멈췄다. KT가 멈췄다. KT의 인터넷, 전화, 모바일 등 모든 서비스가 중단된 1시간 25분. 일상은 한순간에 뒤엉켜 버렸다.

25일 오전 11시 25분부터 약 1시간 25분 동안 KT 망을 사용하는 유·무선 인터넷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전국이 일대 혼란에 빠졌다. 점심시간에 모바일 핫스팟, 오프라인 결제 등이 먹통 되면서 식당 등 서비스업종에서는 피해가 속출했다. 서비스 장애는 12시께 대부분 정상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였지만, 순차적으로 개선되는 탓에 일부 지역에서는 늦게 복구되기도 했다.

KT는 “장애는 오전 11시 20분에 발생돼 순차적으로 복구됐으며 12시45분에 종료됐다”고 발표했다.

장애가 발생한 그 시각, 모바일 핫스팟과 오프라인 결제 등 모든 인터넷망이 먹통이 되는 바람에 점심시간 전국은 패닉에 빠졌다. 서울 여의도에서 중국집을 운영하는 A 씨는 “점심시간에 인터넷이 안 돼 카드 결제가 먹통이었다”며 “현금으로 받고자 했지만 이마저도 은행 앱이 열리지 않아 결제를 할 수 없었다”며 피해 상황을 토로했다.

KT 가입자의 일반 전화통화가 연결이 안 되는 등 장애도 잇따랐다. 통화가 먹통이 되니 고객센터에도 연결되지 않아 불편을 겪은 이용자들은 어디에도 물어볼 수 없는 상황을 맞기도 했다.

대전에 거주하는 B 씨는 “전화, 카드결제, 인터넷 모두 불통이 되니 외딴 섬에 혼자 떨어져 있는 느낌이었다”며 “대한민국에서 인터넷이 없는 삶이란 이런 것이구나를 느꼈다”고 말했다.

기업도 예외는 아니었다. 접속이 불안정해지면서 사내망이 닫히는 바람에 업무가 중단되기도 했다. KT망을 사용하는 학교에서는 온라인 회의 플랫폼이 열리지 않아 수업을 진행하지 못했고, 게임 서비스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유저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3:2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51,000
    • -0.75%
    • 이더리움
    • 5,603,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690,500
    • -1.57%
    • 리플
    • 1,202
    • -0.58%
    • 라이트코인
    • 249,200
    • -1.39%
    • 에이다
    • 2,088
    • +9.38%
    • 이오스
    • 4,914
    • +1.11%
    • 트론
    • 122.4
    • +2.86%
    • 스텔라루멘
    • 430
    • +5.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500
    • +1.39%
    • 체인링크
    • 30,530
    • -0.75%
    • 샌드박스
    • 8,095
    • +6.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