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영국 신규 확진 증가세에 ‘플랜B’ 요구 빗발쳐

입력 2021-10-25 15:54

제1야당, 마스크 의무화·재택근무 등 감염 대책 강화 요구
의료계도 힘겨운 겨울 경고…“백신 패스 도입 등 추진해야”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센터의 모습이 보인다. 런던/EPA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센터의 모습이 보인다. 런던/EPA연합뉴스

영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늘어남에 따라 최대 야당인 노동당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재택근무 장려 등 정부의 감염 대책의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레이첼 리브스 그림자(제1야당) 내각 재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BBC방송에서 ‘지금 당장 플랜B를 도입해야 하냐’는 질문에 “그렇다. 하지만 정부가 플랜A에서 손을 떼도록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부는 우선 플랜A가 더 잘 작동하도록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면서도 “과학자들이 만약 재택근무와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다면 우리는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정체되고 있는 백신 접종 사업을 개선해 플랜A가 더 잘되도록 하면서, 플랜B 일부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리브스 그림자 내각 내무장관은 정부의 플랜A와 플랜B에 포함돼있지 않은 대책으로서 첫날부터 법정 질병 수당을 지급하거나, 혹은 공공장소에서의 환기를 개선하는 등의 시책 실시도 요구했다.

지난 7월 가장 먼저 위드 코로나를 선언한 영국 정부는 현재 ‘플랜 A’라 불리는 감염 대책 계획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는 감염 위험이 특히 큰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하거나, 건강한 12~15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1회 접종하는 것,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 대한 접종 추진 등이 대책으로 포함된다.

하지만 최근 영국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만 명 수준으로 불어나는 등 감염이 확산하자 방역 규제를 다시 강화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NHS 연합과 영국의약협회(BMA) 등 의료계는 백신 접종 이외의 대책 재개를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힘겨운 겨울’을 경고하면서 △백신 여권(백신 패스) 도입 △실내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고 등 ‘플랜B’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플랜B 도입의 필요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현재의 데이터가 ‘즉시 플랜B로의 이행’이 필요하다고 나타내는 것은 아니라고 일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09: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698,000
    • +3.06%
    • 이더리움
    • 5,375,000
    • +4.27%
    • 비트코인 캐시
    • 583,500
    • +5.71%
    • 리플
    • 1,029
    • +4.88%
    • 라이트코인
    • 199,900
    • +5.27%
    • 에이다
    • 1,787
    • +6.81%
    • 이오스
    • 4,058
    • +11.17%
    • 트론
    • 108
    • +5.06%
    • 스텔라루멘
    • 369
    • +5.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100
    • +30%
    • 체인링크
    • 24,570
    • +4.6%
    • 샌드박스
    • 6,850
    • +6.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