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순 씨티은행장 "고용승계 수용 금융사 없어 매각 불발…모든 신규 가입 중단"

입력 2021-10-25 09:53

25일 CEO메시지 전달…"직원 희망퇴직ㆍ행내 재배치 순차적 진행"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유명순<사진> 한국씨티은행장이 고용승계를 전제로 하는 매각 방안을 수용한 금융회사가 없어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행장은 25일 CEO 메시지를 통해 "지난 수개월간 고용승계를 전제로 하는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전체 매각을 우선 순위에 두고 출구전략을 추진했으나 이를 수용하는 금융회사는 없었다"며 "잠재적 매수자들이 관심을 보인 특정 사업의 부분 매각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추진했지만, 금융시장 환경의 구조적 변화 등 전통적 소비자금융사업이 처한 어려운 영업 환경과 당행 인력 구조 및 전적(轉籍) 인원의 제한 등 여러 제약 조건으로 인해 매각은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씨티은행은 지난 22일 열린 이사회에서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씨티은행에 단계적 폐지와 관련해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따른 조치명령을 내릴 수 있음을 사전통지했다.

유 행장은 소비자금융의 모든 신규 가입은 중단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단계적 폐지 결정에도 불구하고 고객과의 기존 계약은 계약 만기나 해지 시점까지 정상적으로 유지되며 그때까지 금융서비스를 차질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하지만 모든 소비자금융 상품과 서비스의 신규 가입은 중단할 예정이며, 신규 중단 일자를 포함한 상세한 사항은 빠른 시일 안에 안내하겠다"고 했다.

이어 "단계적 폐지가 완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며, 그 과정에서 관련 법규와 절차를 준수하고 감독 당국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행장은 희망퇴직과 관련한 메시지도 전했다. 유 행장은 "(직원들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준비해 나가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은행이 제공할 수 있는 최선의 희망퇴직안을 마련했다"며 "또한 행내 재배치를 위한 행내 공모 및 관련 절차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유 행장은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단계적 폐지 결정과 관계없이, 씨티에게 한국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라며 "씨티가 지난 반세기 이상 한국 경제 및 금융 발전에 기여하고 경제 위기에도 함께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기업금융 사업부문에 대한 보다 집중적이고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 금융 시장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12:4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75,000
    • -1.01%
    • 이더리움
    • 2,679,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268,900
    • -0.48%
    • 리플
    • 562
    • -0.28%
    • 라이트코인
    • 91,200
    • +2.41%
    • 에이다
    • 735.4
    • -2.36%
    • 이오스
    • 1,759
    • -0.06%
    • 트론
    • 91.18
    • -2.02%
    • 스텔라루멘
    • 180.8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700
    • +1.73%
    • 체인링크
    • 9,965
    • +1.53%
    • 샌드박스
    • 1,749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