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방한해 ‘생산적 협의’ 언급…종전선언 진전되나

입력 2021-10-23 19:41

정작 북한은 무반응에 오히려 SLBM 도발…野 "정부 임기 말에 무리"

▲성 김(왼쪽)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이 23일 서울 중구 호텔 더 플라자에서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성 김(왼쪽)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이 23일 서울 중구 호텔 더 플라자에서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성 김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23일 방한하며 ‘생산적 협의’를 언급해 종전선언 진전 기대를 조성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취재진과 만나 “워싱턴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매우 좋은 협의를 했으며 내일(24일) 서울에서 ‘생산적 후속 협의’를 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앞서 미국 워싱턴DC에서 18일(이하 현지시간)과 19일 각기 한미·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했다. 이후 불과 닷새 만에 서울에서 노 본부장과 재차 회동을 하는 것이다.

주요 논의 대상은 우리 정부가 그간 미국과 북한에 제안해온 종전선언이다. 김 대표는 지난 18일 협의 당시 노 본부장과 종전선언에 대해 논의했음을 밝히며 “서울 방문 때 이 문제와 다른 상호 관심사에 관한 논의를 계속하길 고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거기다 이날 김 대표가 ‘생산적 후속 협의’도 언급하면서 오는 24일 협의까지 이뤄지면 조만간 종전선언 협의가 구체화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다만 정작 당사자인 북한이 응할지는 미지수다. 여태 종전선언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오히려 지난 19일에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발표하며 도발한 바 있어서다.

이 때문에 지난 21일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야권은 정부의 종전선언 추진에 우려를 표했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말에 무리하게 종전선언을 추진하다 외교적 도박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253,000
    • -0.46%
    • 이더리움
    • 5,177,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562,000
    • -5.07%
    • 리플
    • 991.5
    • -5.36%
    • 라이트코인
    • 192,500
    • -6.64%
    • 에이다
    • 1,674
    • -6.22%
    • 이오스
    • 3,739
    • -5.1%
    • 트론
    • 104.4
    • -3.69%
    • 스텔라루멘
    • 349.8
    • -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800
    • -5.51%
    • 체인링크
    • 23,840
    • -8.31%
    • 샌드박스
    • 6,605
    • -1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