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양념을 맨발로…" 中 '맨발 양념' 논란, 식약처 답변은…

입력 2021-10-23 10:10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중국에서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맨발로 밟아 만드는 영상을 두고 식약처가 "해당 물질은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식약처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상 속 원료는 '파리스 폴리필라'(Paris polyphylla·삿갓나물 속)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해당 원료는 국내에서는 식용 불가 원료이므로 식품으로 수입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에서도 열매를 발로 밟아 껍질을 제거하고, 그 씨앗을 종자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SNS를 통해 중국의 한 공장에서 여성이 마스크나 두건 등 위생 복장도 하지 않은 채 붉은색 물질을 맨발로 밟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앞서 3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절임 배추를 제조하는 모습의 중국 영상을 두고 중국산 수입 식자재에 대한 불신이 커진 탓에 '맨발 양념'에 대한 추측이 확산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270,000
    • -0.69%
    • 이더리움
    • 5,513,000
    • -1.13%
    • 비트코인 캐시
    • 691,000
    • -0.86%
    • 리플
    • 1,184
    • -1.66%
    • 라이트코인
    • 245,000
    • -3.88%
    • 에이다
    • 2,012
    • -4.96%
    • 이오스
    • 4,920
    • +0.88%
    • 트론
    • 123.1
    • +2.84%
    • 스텔라루멘
    • 428.9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900
    • -2.22%
    • 체인링크
    • 30,570
    • -0.36%
    • 샌드박스
    • 7,685
    • -8.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