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정부 "BTS 비용 17억 중 7억 지급…소속사 합의한 내용"

입력 2021-10-21 18:21 수정 2021-10-21 18:21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고위급 회의 개회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멤버 뷔(왼쪽부터), 슈가, 진, RM, 정국, 지민, 제이홉.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고위급 회의 개회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멤버 뷔(왼쪽부터), 슈가, 진, RM, 정국, 지민, 제이홉. (연합뉴스)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방탄소년단(BTS)이 쓴 비용 약 17억 원 중 정부가 지급한 금액은 7억 원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0억 원은 소속사가 부담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진행된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에서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에게 "방탄소년단의 순방 비용 약 17억 원 중 해외문화홍보원이 소속사에 지급한 돈은 얼마인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박 원장은 "7억 원을 지급했고 나머지 10억 원은 BTS 측에서 부담했다"고 답했다. 이어 "사전에 합의된 내용"이라며 "(소속사 측이) 자의적으로 하겠다고 돈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우리 실무진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앞서 BTS는 지난달 19일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출국해 특사 업무를 수행했다. BTS는 현지에서 3일 동안 공식 일정에 참석하며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SDG)모멘트' 개최 세션 연설과 인터뷰를 소화했다.

또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행사, 문 대통령과 미국 ABC방송 인터뷰, 황희 문체부 장관과 뉴욕한국문화원 전시회 동행 등의 일정을 가졌다.

박 원장은 정부가 BTS 측에 비용 지급을 완료한 시점은 지난 18일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