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사진 SNS 핀터레스트 53조 원에 인수 추진

입력 2021-10-21 16: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블룸버그통신 보도…주당 약 70달러에 협의 중
‘소셜 커머스’ 진출로 결제 시스템 확대 노리나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크린에 핀터레스트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크린에 핀터레스트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이 사진 공유 기반의 소셜미디어(SNS) ‘핀터레스트’ 인수를 추진 중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페이팔이 핀터레스트 인수를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양측은 인수 금액으로 주당 70달러를 논의 중이다. 전날 종가에 약 26%의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이다.

이대로 진행될 경우 페이팔의 핀터레스트 인수 금액은 450억(약 52조1900억 원)에 달한다. 페이팔 역사상 가장 큰 인수 규모다. 현재까지 최대 금액은 2019년 가격 비교 애플리케이션 허니 사이언스 인수에 지불한 40억 달러였다.

다만 관계자들은 “거래 조건은 변경될 가능성이 있고 합의로 이어질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페이팔이 핀터레스트 인수를 추진하는 배경으로 결제 시스템의 점유율 확대가 꼽힌다. 핀터레스트는 사용자들이 사진이나 요리법, 인테리어 등에 대한 링크를 공유하는 온라인 플랫폼인데 페이팔이 SNS를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소셜 커머스’ 분야 진출을 노린다는 설명이다.

페이팔은 현재 애플리케이션(앱)에 은행 계좌 기능과 암호자산 거래 서비스 등의 기능을 더해 소비자의 이용 빈도를 높이려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페이팔은 이러한 가운데 핀터레스트가 SNS를 통해 상품을 홍보하는 소셜 커머스 분야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인수 금액이 45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라는 점은 관련 사업에 대한 페이팔의 열망이 얼마나 큰지를 잘 보여준다. 이는 260억 달러 규모였던 2016년 마이크로소프트(MS)의 링크드인 인수와 277억 달러에 거래된 지난해 세일즈포스의 슬랙 인수 금액을 크게 웃돈다.

한편 페이팔이 핀터레스트 인수를 타진하고 있다는 소식에 이날 핀터레스트 주가는 12.77% 올랐다. 장중 한때 19%까지 치솟으며 거래가 정지되기도 했다. 반면 페이팔은 4.91% 하락했다. 주식시장은 인수로 기대되는 시너지 효과보다 페이팔의 재무 부담을 인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파리올림픽 1개월 앞] 2024 파리올림픽의 경제학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호텔 서비스 이식”…‘큰 손’ 시간 점유 신세계百 강남점(르포) [진화하는 백화점]
  • 꼴찌의 반란…AI 지각생 애플·카카오 서비스로 승부수
  • 거세지는 해외 투기자본 습격… ‘경영권 방패’ 입법 서둘러야 [쓰나미 막을 뚝, 포이즌필]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43,000
    • -5.28%
    • 이더리움
    • 4,719,000
    • -2.36%
    • 비트코인 캐시
    • 502,000
    • -7.12%
    • 리플
    • 669
    • -1.18%
    • 솔라나
    • 185,500
    • +1.7%
    • 에이다
    • 532
    • -1.12%
    • 이오스
    • 801
    • +1.39%
    • 트론
    • 168
    • +0%
    • 스텔라루멘
    • 125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00
    • -3.06%
    • 체인링크
    • 19,100
    • +1.98%
    • 샌드박스
    • 46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