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신형 SLBM시험 美 겨냥 아냐…근심·고민 말라"

입력 2021-10-21 10:40

북 "주권행사 방해 않으면 긴장유발 없어"
외무성, 안보리 회의에 "강한 우려…잘못된 행동 선택 시 심각한 결과 초래"

▲북한이 전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발사한 사실을 20일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발사한 사실을 20일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19일 진행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에 대해 "주권 행사를 막지 않는다면 한반도에 긴장이 유발될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비공개 회의에 강한 우려를 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2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의 정상적이며 합법적인 주권 행사를 걸고들지 않는다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긴장이 유발되는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과 추종 세력들이 한사코 잘못된 행동을 선택한다면 보다 엄중하고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는 촉매제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자위권 행사를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결의 위반으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으로 오도하며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하는 등 심히 자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주권국가의 고유하고 정당한 자위권 행사에 비정상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하여 매우 우려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과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위험한 '시한탄'을 만지작거리는 데 대하여 강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은 이번 SLBM 시험발사가 '합법적인 주권행사'라고 주장했다. 그간 계속 제기해온 '이중적 기준'을 적용하는 데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대변인은 "신형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는 주변 나라들과 지역의 안전에 그 어떤 위협이나 피해도 주지 않았다"며 "미국을 의식하거나 겨냥한 것이 아니고 순수 국가방위를 위해 이미 전부터 계획된 사업인 것만큼 미국은 이에 대해 근심하거나 고민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과 남조선은 우리의 주적 대상에서 배제되었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보유하고 있거나 개발 중인 동일한 무기체계를 우리가 개발, 시험한다고 하여 이를 비난하는 것은 명백한 이중기준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적대시하지 않는다는 그들의 진정성에 대한 의혹만을 더해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발언은 유엔 안보리가 이번 SLBM 시험발사에 대해 비난 입장을 내놓거나 북한에 불리한 결정을 하지 못하도록 압박을 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안보리는 북한의 SLBM 시험 발사와 관련해 20일(현지시간) 비공개 긴급회의를 연다고 밝혀 현재 회의가 진행 중이다. 회의에서는 안보리 이사국들이 전날 북한이 발사한 신형 SLBM 관련 최근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217,000
    • -1.08%
    • 이더리움
    • 5,185,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568,500
    • -4.05%
    • 리플
    • 997.2
    • -4.76%
    • 라이트코인
    • 192,300
    • -6.61%
    • 에이다
    • 1,670
    • -7.27%
    • 이오스
    • 3,750
    • -5.02%
    • 트론
    • 105.2
    • -3.04%
    • 스텔라루멘
    • 346.9
    • -8.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5.15%
    • 체인링크
    • 24,040
    • -7.32%
    • 샌드박스
    • 6,665
    • -9.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