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메타버스 투자 확대…올해만 3500억 원 투입

입력 2021-10-18 13:57

총 8000억 투자 평가…“우수 기업 투자 지속해서 이어갈 것”

▲컴투스 CI.  (사진제공=컴투스)
▲컴투스 CI. (사진제공=컴투스)

컴투스가 차세대 메타버스 사업과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한 적극적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는 위지윅스튜디오, 데브시스터즈, 정글스튜디오, 케이뱅크 등 메타버스와 연계된 콘텐츠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유망기업에 올해에만 약 3500억 원을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투자 기업 중 현재 상장돼 있거나 장외에서 거래가 되고 있는 주요 기업의 평가액은 15일 기준 7200억 원을 넘어섰다. 이외 기업들의 실질 가치증가분을 제외한 투자 원금만을 반영해도 총 8000억 원에 달하는 투자 평가를 기록하고 있다.

컴투스는 메타버스 대표기업인 위지윅스튜디오에 2057억 원을 투자했다. 3월 450억 원 규모의 신주 유상증자 참여 후 8월 1607억 원을 추가 투입해 총 지분 38.11%를 확보하고 경영권을 인수한 바 있다. 15일 기준 위지윅스튜디오의 지분 가치는 3629억 원으로 컴투스는 1570억 원 이상의 평가이익을 올렸다.

또 2010년 사업 초기부터 꾸준히 투자해온 데브시스터즈도 올해 2월 278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추가해 2대 주주에 올랐다. 컴투스가 보유한 데브시스터즈의 지분 166만여 주는 현재 주가 기준 평가액으로 2270억 원을 넘는다. 5월 컴투스가 500억 원 규모 신주 유상증자에 참여해 2.1% 지분을 확보한 케이뱅크의 기업가치도 급상승해 최근 장외 주식 시장에서 시가총액 6조3000억 원 이상의 규모로 거래되고 있다.

컴투스의 지주사인 게임빌 역시 투자 성과를 가시화하고 있다. 게임빌은 미국법인을 통해 ‘가디언테일즈’로 유명한 미국의 콩스튜디오의 지분 4.5%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콩스튜디오가 기업가치 10억 달러 기준의 투자유치를 성공하며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으며, 15만 달러를 투자한 게임빌의 지분 가치는 초기 투자금의 300배에 해당하는 4500만 달러(약 53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컴투스 관계자는 “전체 계열사 및 파트너 기업들과의 사업적 시너지에 방향을 둔 중장기적 투자를 통해 콘텐츠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다”며 “탄탄한 현금성 자산 기반으로 차세대 메타버스 시장을 함께 개척해갈 우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329,000
    • -0.52%
    • 이더리움
    • 5,198,000
    • +1.19%
    • 비트코인 캐시
    • 567,500
    • -4.22%
    • 리플
    • 1,002
    • -3.84%
    • 라이트코인
    • 193,900
    • -6.16%
    • 에이다
    • 1,688
    • -6.13%
    • 이오스
    • 3,770
    • -4.19%
    • 트론
    • 105.7
    • -2.49%
    • 스텔라루멘
    • 347.9
    • -8.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4.91%
    • 체인링크
    • 24,270
    • -6.57%
    • 샌드박스
    • 6,675
    • -1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