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환 전 CJ 부회장, 26억 횡령ㆍ배임…1심 징역형

입력 2021-10-16 11:47

이재환 전 CJ그룹 부회장이 회삿돈으로 요트와 고급 외제차량을 구매하는 등 약 26억7000만 원의 횡령ㆍ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횡령ㆍ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부회장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이 전 부회장은 재산커뮤니케이션즈와 CJ파워캐스트 대표, CJ제일제당 인사팀장으로 일하며 회삿돈 총 27억 여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 전 부회장은 2007년부터 광고대행사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를 맡았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가 2016년 방송 송출 대행사 CJ파워캐스트에 흡수합병되자 사내이사로 일하다가 2017년부터 다시 대표이사가 됐다.

이와 별도로 이 전 부회장은 1990년부터 CJ제일제당과 CJ오쇼핑 등 계열사들에서 직책을 맡았으며 2017년 11월부터 CJ제일제당 인사팀장으로 근무했다.

조사 결과 이 전 부회장은 2016년 회삿돈 14억 원으로 개인적으로 사용할 요트를 구입했고 2012∼2013년 1억1000여만 원 금액의 고급 승용차와 1억500여만 원짜리 캠핑카를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수행비서들을 사택 근처 숙소에 거주시키고 마사지ㆍ사우나ㆍ산책ㆍ운동 등 사적인 일정에 동행하는 등 사실상 개인 비서로 부리면서 회삿돈으로 급여를 지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전 부회장은 재판에서 “요트를 산 것은 광고주들을 상대로 한 영업에 사용할 목적이었던 만큼 횡령이 아니다”는 입장이지만 재판부는 이 같은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 전 부회장에 대한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하며 “피고인이 대표이사로서 회사의 자금관리·회계처리를 엄격하고 투명하게 하도록 감독할 임무가 있는데도 회사 자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 자금으로 손실 변제 명목의 보증금 14억 원을 지급해 실질적인 손실과 손해를 모두 변제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재판부는 “수행비서들의 업무 일부가 회사와 관련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전체 급여 중 1억 여 원을 횡령액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부회장은 이 사건의 변론이 종결된 지난달 3일 CJ 부회장과 CJ파워캐스트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315,000
    • -9.53%
    • 이더리움
    • 5,120,000
    • -4.55%
    • 비트코인 캐시
    • 591,500
    • -13.01%
    • 리플
    • 1,059
    • -9.72%
    • 라이트코인
    • 205,500
    • -13.98%
    • 에이다
    • 1,787
    • -10.34%
    • 이오스
    • 3,940
    • -18.17%
    • 트론
    • 108.9
    • -9.1%
    • 스텔라루멘
    • 365
    • -1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000
    • -12.22%
    • 체인링크
    • 26,140
    • -11.48%
    • 샌드박스
    • 7,580
    • -0.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