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수요 세분화에 이마트 삼겹살 두께는 '양극화'

입력 2021-10-17 06:00

3~9월 일반 삼겹살 3배 두께 ‘두툼삼겹살’ 매출 전년비 63.8% 늘어… '2㎜' 대패삼겹살도 인기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삼겹살에 대한 고객 수요가 세분화되며, 고객 맞춤형 삼겹살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 과정에서 삼겹살 두께 ‘양극화’ 현상도 관찰된다.

이마트는 20일까지 ‘두툼삼겹살’을 행사카드 결제 시 100g당 정상가 2780원에서 20% 할인된 2224원에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마트가 두툼삼겹살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고객 수요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지난해 3월 에어프라이어의 대중화 등에서 가능성을 보고 두툼삼겹살을 출시했다.

두툼삼겹살은 일반 삼겹살에 비해 압도적인 두께를 자랑한다.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일반 삼겹살은 8㎜ 내외의 두께를 지녔지만, 두툼삼겹살의 경우 두께가 25㎜에 달한다.

그 덕분에 식감이 우수하고, 가정용 후라이팬이나 그릴보다는 직화 및 석쇠에 굽기 좋은 특징을 지니고 있어 캠핑 및 야외활동 시 구워 먹기에 안성맞춤이다.

코로나로 인해 캠핑이 전국민적 인기를 끌며, 수요도 덩달아 높아지는 추세다.

실제로 이마트가 올 들어 3월부터 9월까지 실적을 분석한 결과, 두툼삼겹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8%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삼겹살 전체 매출신장률 15.3%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두꺼운 삼겹살의 인기는 ‘칼집삼겹살’ 사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칼집삼겹살은 약 15㎜의 두께를 지니고 있으며, 9㎜간격으로 4㎜ 깊이 칼집을 넣은 상품이다.

이로 인해 구워 먹었을 때 바삭한 식감을 자랑하며, 양념 등이 잘 스며들어 풍부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칼집삼겹살 역시 지난해 23.6%의 신장률을 기록한 데 이어, 올 들어 9월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7% 늘어났다.

이와 대조적으로 2㎜ 내외의 얇은 두께로 자른 ‘대패삼겹살’, 지방 함량을 낮춘 ‘슬림(slim)삼겹살’을 찾는 발걸음도 늘어나고 있다.

올 1월부터 9월까지 이마트 대패삼겹살 매출은 전년 대비 94.5%의 큰 폭으로 증가했다.

대패삼겹살은 집에서도 손쉽게 구워 먹을 수 있는 데다, 얇은 두께 덕분에 김치찌개에 넣어 먹거나 두루치기를 해먹기에도 최적화돼 있다. 대패삼겹살 전문점이 시중에서 큰 인기를 끌며, 대형마트 등에서도 대패삼겹살을 구매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

올 3월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 슬림삼겹살 역시 출시 반 년 만에 누계 매출액 30억 원을 돌파하며, 삼겹살 효자 상품 중 하나로 자리를 잡았다. 슬림삼겹살은 10~12% 수준의 근간 지방도를 지녀, 일반 삼겹살(10~15%)보다 근간 지방도가 낮다.

이마트는 적정 지방량을 갖춘 삼겹살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는 점에 착안해 국내 대표 돈육업체 ‘도드람’과 손잡고 상품 개발에 나섰으며, ‘오토폼(Autofom) Ⅲ'라는 최신 설비를 통해 슬림삼겹살을 구현해냈다.

기존에는 육안으로 단면적을 보고 표면을 눌러보는 방식으로 근간 지방도를 측정했던 반면, 오토폼 Ⅲ의 경우 초음파로 돼지고기 도체의 지방량을 측정한다.

이 때문에 과학 및 데이터에 기반한 체계적인 생산이 가능하며, 상대적으로 지방 함량이 낮은 삼겹살을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삼겹살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세분화되자 대형마트 삼겹살도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 변신을 거듭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밖에도 고객이 필요에 따라 잘라 먹을 수 있는 ‘통삼겹살’, 윤리적인 사육 환경에서 길러낸 돼지를 활용한 ‘동물복지 삼겹살’, ‘무항생제 삼겹살’ 등 이른바 ‘특화 삼겹살’을 운영 중이다.

이러한 상품 차별화 및 고객 맞춤형 전략 덕분에 특화 삼겹살 매출은 고공행진 중이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이마트 특화 삼겹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6% 늘어나며 삼겹살 매출 신장세를 견인했다. 같은 기간 특화 삼겹살 매출이 삼겹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5.1%에서 36.1%로 11.0%P 늘어났다.

임승현 이마트 돈육 바이어는 "점점 다양해지고 세분화되는 고객 요구를 맞추기 위해 고객의 구매 트렌드 및 매출 데이터를 세밀하게 조사·분석해서 상품 운영에 반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입맛과 취향에 맞춘 차별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704,000
    • -2.73%
    • 이더리움
    • 3,008,000
    • -5.05%
    • 비트코인 캐시
    • 365,000
    • -5.51%
    • 리플
    • 745.6
    • -5.06%
    • 라이트코인
    • 135,400
    • -4.11%
    • 에이다
    • 1,347
    • -3.02%
    • 이오스
    • 2,765
    • -5.63%
    • 트론
    • 70.74
    • -6.33%
    • 스텔라루멘
    • 240.2
    • -4.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4.46%
    • 체인링크
    • 19,810
    • -7.56%
    • 샌드박스
    • 3,786
    • -7.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