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5주 연속 하락…금융당국 ‘돈줄 죄기’ 통했나

입력 2021-10-15 13:31

서울 매매수급지수 107.1→101.9

▲서울 구로구 일대 아파트 전경. (뉴시스)
▲서울 구로구 일대 아파트 전경. (뉴시스)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가 5주 연속 하락했다. 아파트값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지만, 금융당국이 금리 인상과 대출한도 축소로 ‘돈줄 죄기’에 나서면서 매수심리는 위축된 것으로 해석된다.

1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1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1.9로 지난주(102.8)보다 0.9포인트(p)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주 하락까지 포함하면 5주 연속 하락한 셈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 자체 조사를 통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서울은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이 담긴 2·4대책 발표 이후 매수 심리가 진정되면서 4월 첫째 주 이 지수가 기준선 밑으로 내려갔다. 하지만 한 주 만에 반등해 4월 둘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27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다만 최근 들어 매매수급 지수는 5주 연속 내림세다. 9월 첫째 주 107.2에서 둘째 주 107.1로 내린 데 이어 이후 주별로 104.2→102.9→102.8→101.9를 기록했다. 부동산원은 그동안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더해 은행권의 주택담보 대출 한도 축소 등 영향이 겹치며 매수 심리가 꺾인 것으로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101.4에서 100.5로 0.9p 내려 기준선에 근접했다.

수도권 전체로는 105.4에서 105.9로 상승했다. 서울의 매수심리가 진정되고 있지만, 경기(106.3→107.4)와 인천(107.6→109.2)의 매수심리가 추석 연휴 기간 한풀 꺾였다가 최근 지수가 소폭 상승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105.6에서 104.9로 내렸고,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103.5에서 103.1로,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107.4에서 106.4로 각각 하락했다.

전세 시장도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2.9로 지난주와 같은 수치를 기록했다. 경기는 104.3에서 104.8로, 인천은 105.3에서 105.5로 각각 올랐다. 수도권 전체로는 104.0에서 104.3으로 소폭 상승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115,000
    • +7.09%
    • 이더리움
    • 5,289,000
    • +13.74%
    • 비트코인 캐시
    • 591,000
    • +25.74%
    • 리플
    • 1,053
    • +17%
    • 라이트코인
    • 202,300
    • +14.42%
    • 에이다
    • 1,767
    • +13.71%
    • 이오스
    • 3,960
    • +3.04%
    • 트론
    • 109
    • +11.02%
    • 스텔라루멘
    • 368.4
    • +5.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400
    • +13.06%
    • 체인링크
    • 25,380
    • +27.47%
    • 샌드박스
    • 7,390
    • +3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