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후원금 환불하고 싶지만, 잔액 6만 원”

입력 2021-10-13 13:46

(출처=최성봉 SNS)
(출처=최성봉 SNS)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후원금을 환불해 주겠다고 밝혔다.

최성봉은 12일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먼저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며 “소중한 후원금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죄송하게도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라며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 드리고 떠나겠다,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유튜버 이진호는 ‘연예 뒤통령 이진호’ 채널에 ‘충격! 최성봉 녹취록 공개…거짓 암투병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거짓 암투병 의혹을 제기했다.

이진호는 최성봉에게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힘들고, 환자복 역시 대학병원에서 사용하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추석 한 여성팬에게 당일 만남을 제안했다며 최성봉과 통화 내용 역시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암 환자인 최성봉은 술과 담배를 하고 있어 논란은 커졌다.

이후 최성봉은 암 투병 진단서를 공개해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 또 그는 지난 12일 오후 2시께 한강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최성봉은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담배, 술 모두 인정한다”라며 “며칠 동안 여러 악플에 시달렸다. 우울과 공황, 극단선택 충동을 많이 느꼈다”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는 “세상을 원망하면서 그래도 올바른 길로 살려고 정말 애써왔다”며 “2011년 오디션 준우승 이후 2주 만에 극단적 선택 시도를 했을 때도 살려고 몸부림쳤다. 하지만 이제 제 운명은 여기까지라고 본다. 그동안 저를 위해 보살펴주시고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고 말하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하지만 이후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이 접근한 음성이 들렸고, 그대로 방송은 종료됐다.

앞서 최성봉은 자신이 대장암 3기로 투병 중이며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아 거액의 빚을 진 상황이라며 앨범제작비 명목으로 10억 원 클라우드 펀딩을 진행했다.

최성봉은 팬카페를 통해 2000만 원 가까운 돈을 입금받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해외 사이트를 통한 펀딩에서도 3000만 원 이상을 모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860,000
    • +5.6%
    • 이더리움
    • 5,419,000
    • +6.88%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0.09%
    • 리플
    • 1,033
    • +5.41%
    • 라이트코인
    • 201,900
    • +8.14%
    • 에이다
    • 1,782
    • +8.59%
    • 이오스
    • 4,075
    • +2.72%
    • 트론
    • 113.5
    • +8.1%
    • 스텔라루멘
    • 359.4
    • +8.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800
    • +38.64%
    • 체인링크
    • 25,510
    • +11.64%
    • 샌드박스
    • 6,875
    • +7.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