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거짓 암투병 의혹에 “내가 다 짊어질 것”…극단적 암시에 구급대 출동

입력 2021-10-12 19:21

▲최성봉 (출처=최성봉SNS)
▲최성봉 (출처=최성봉SNS)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투병 의혹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12일 최성봉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찬란한 빛이 되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제가 다 짊어지고 가겠다”라고 사과했다.

이날 최성봉은 “담배, 술 다 인정한다. 제가 며칠 동안 악플에 시달리면서 우울, 공황, 자살 충동을 많이 느꼈다. 그걸 억누르는 중”이라며 “어릴 적부터 몸부림치고 열심히 살아왔는데 이젠 지쳐서 못하겠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감성팔이 하는 거 아니다. 제가 하고 싶은 말은 게시글에 써두었다.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제가 다 짊어지고 가겠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특히 16분간 진행된 방송 말미에는 119구조대원이 현장을 방문해 그의 행동을 저지하기도 했다. 마치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에 방송을 시청한 네티즌이 신고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최성봉은 지난 7일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휘말렸다. 최성봉은 2011년 tvN 오디션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 준우승 당시 간, 위, 폐에 악성 종양을 발견하고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이후 지난해 5월에는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 진단을 진단받고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그의 암 투병이 의심된다는 내용의 의혹을 제기했고, 최성봉에게 진단서를 요구했다. 최근 최성봉이 입원 중인 병원이 아닌 온라인 판매용 환자복을 입고 있는 것, 투병 중에 술과 담배를 하는 것, 또한 투병 환자에서 볼 수 있는 탈모 및 체중 감소 등을 볼 수 없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이에 최성봉은 진단서를 전달하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이진호는 “99%였던 의심이 100%가 됐다. 진단서의 코드가 틀리다. 이건 자동으로 입력되는 것이라 틀릴 수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최성봉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최근 이슈에 대해 무리를 일으켜 죄송하다. 며칠 동안 악플에 심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그럼에도 마지막 글을 적는다”라며 “사람답게 살려고 발버둥 친 게 허망한 세월로 느껴진다. 올바른 길로 살려고 정말 애썼다. 하지만 제 운명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최성봉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다. 지난 5월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 투병 사실과 함께 “끝까지 노래하고 싶다”라며 10억 펀드를 진행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294,000
    • +0.31%
    • 이더리움
    • 5,302,000
    • +6.25%
    • 비트코인 캐시
    • 599,000
    • +4.63%
    • 리플
    • 1,055
    • +4.77%
    • 라이트코인
    • 203,000
    • +3.31%
    • 에이다
    • 1,779
    • +4.71%
    • 이오스
    • 3,967
    • -0.58%
    • 트론
    • 109.1
    • +4%
    • 스텔라루멘
    • 375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000
    • +4.55%
    • 체인링크
    • 25,400
    • +4.74%
    • 샌드박스
    • 7,395
    • +12.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