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최성봉, 거짓 암 투병 논란 반박…환자복·여성 팬과 만남 해명 “강경대응 할 것”

입력 2021-10-07 22:37

▲최성봉. (출처=최성봉SNS)
▲최성봉. (출처=최성봉SNS)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 투병설에 대해 반박했다.

7일 최성봉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걸 내려놓는 마음으로 다 참았지만, 이번에는 강경히 민형사상으로 대응하려고 한다”라며 최근 불거진 거짓 암투병설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최성봉이 암 환자인지 의심된다는 제보를 받았다”라며 팬이라는 여성과 하루 만에 만남을 제안하고 자취방에 데려갔으며 그곳에 술병이 쌓여있는 등 전혀 투병 생활을 하는 사람처럼 보이지 않았다는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특히 이진호는 “탈모나 체중 감소 등 대표적인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어렵다”라며 전문가의 자문을 받기도 했다. 전문가는 외형으로 투병을 판단할 순 없지만, 현재 최성봉이 앓고 있는 대장암 3기는 살이 많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성봉이 SNS 등을 통해 공개한 환자복에 대해 의문을 드러내기도 했다. 항암 치료 등은 특정 병원에서 진행되는데 최성봉이 착용한 환자복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흔히 구매 가능한 것이라는 것.

이에 대해 최성봉은 “이는 입원해 있는 모 대학병원의 옷이 아닌, 개인 병원에서 선물로 받은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저의 병원에 찾아오시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 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여성 팬과 만난 것에 대해 “추석 연휴 동안 상담 내용을 메일로 주면 전화를 드리겠다고 했고 매니저가 이용하는 오피스텔에서 만난 것”이라며 “현재 고시원에 살며 바이올린을 레슨을 한다고 하기에 인플루언서나 유튜버 등을 하라고 카운슬링을 해주고 헤어졌다”라고 설명했다.

가장 중요한 거짓 암 투병에 대해서는 “이진호 씨는 2011년 저를 취재하신 기자님이라 아주 솔직하게 인터뷰했다. 입증자료도 달라rh 해서 보내줬다”라며 “동정으로 보이기 싫어 다른 입증 자료는 방송에서 밝히겠다고 했다. 그러나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회유와 겁박을 하셨고 그래서 녹취 내용을 쓰지 말아달라 했으나, 결국 기사화되어 허위사실이 유포되었다”라고 전했다.

최성봉은 “세상에서 제일 싫은 게 동정과 구걸로 제 인생이 쓰이는 것이다. 그런데 결국 암 투병이 기사화되었고, 치부가 밝혀지는 것에 너무 고심이 많았다”라며 “암 투병을 이용해 유명인들이 저에게 현금을 줬다고 하는 분들. 모든 걸 내려놓는 마음으로 참았지만, 이번에는 강경히 민형사상으로 대응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성봉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다.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탔다. 하지만 당시 간, 위, 폐에 악성 종양이 발견되어 시한부 선고를 받았고, 현재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을 진단받고 투병 중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성봉은 투병 사실과 함께 “끝까지 노래하고 싶다”라고 알리며 앨범 제작을 위한 후원계좌를 열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280,000
    • -0.04%
    • 이더리움
    • 3,832,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463,000
    • +0.22%
    • 리플
    • 912.3
    • -1.47%
    • 라이트코인
    • 171,300
    • -7.36%
    • 에이다
    • 1,798
    • -3.8%
    • 이오스
    • 3,431
    • +0.06%
    • 트론
    • 83.25
    • -3.07%
    • 스텔라루멘
    • 308.4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400
    • -1.43%
    • 체인링크
    • 28,020
    • -2.98%
    • 샌드박스
    • 5,430
    • -2.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