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지역 ‘6억원 이상’ 고가 빌라 매매, 4년간 두 배 늘어

입력 2021-10-13 09:44

김포·화성·평택까지 확대

▲서울·경기 내 6억 원 이상 빌래 매매 건수 추이. (자료제공=다방)
▲서울·경기 내 6억 원 이상 빌래 매매 건수 추이. (자료제공=다방)

올해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6억 원 이상에 매매된 고가 빌라(연립·다세대주택)가 2017년보다 두 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조사한 결과 올해 초부터 지난달 10일까지 6억 원 이상에 팔린 고가 빌라 매매 건수는 3048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빌라 매매 건수의 3.5% 수준이다. 2017년 같은 기간 고가 빌라 매매 건수는 1519건(2%)으로, 4년 만에 두 배 늘어난 셈이다.

매매가격 6억 원 초과 빌라는 정책 모기지 상품인 보금자리론 최고 기준선을 넘겨 저렴한 정책 대출을 받을 수 없다. 이 때문에 빌라 매매가격 6억 원은 고가 주택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꼽힌다. 현재 서울 평균 빌라 매매가는 3억4669만 원이다.

올해는 특히 경기지역에서 6억 원 이상에 거래된 빌라가 급증했다. 2017년 9월 10일 기준 경기지역 내 6억 원 이상 빌라 매매 건수는 310건(0.8%)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는 915건으로 세 배가량 늘었다. 전체 매매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1%로 4년 전보다 1.3%포인트(P) 높아졌다.

2017년에는 매매가격 6억 원 이상 빌라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와 용인시 기흥구, 수원시 영통구, 과천시, 하남시 등 특정 지역에 몰렸다. 하지만 올해는 구리시와 화성시, 김포시, 광명시 등으로 확대됐다.

서울은 올해 초부터 지난달 10일까지 매매가격 6억 원 이상 빌라 거래는 총 213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 내 전체 매매 건수 4만3715건의 4.9% 수준이다.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거래 건수는 76.4% 증가했고,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8%포인트 올랐다.

다방 관계자는 “재개발 사업 기대감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신도시 개발 등으로 서울과 수도권 집값이 오르며 고가 빌라 매매도 늘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501,000
    • +7.82%
    • 이더리움
    • 4,714,000
    • +2.79%
    • 비트코인 캐시
    • 771,000
    • +6.34%
    • 리플
    • 1,401
    • +2.19%
    • 라이트코인
    • 233,700
    • +7.05%
    • 에이다
    • 2,718
    • +3.11%
    • 이오스
    • 5,740
    • +1.86%
    • 트론
    • 121.5
    • +3.14%
    • 스텔라루멘
    • 447.9
    • +0.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2.36%
    • 체인링크
    • 33,250
    • +2.62%
    • 샌드박스
    • 913.2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