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고의충돌' 의혹, 국감장서도 논란…"조사 위한 팀 구성"

입력 2021-10-12 17:08

최근 논란이 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의 대표팀 동료를 향한 ‘고의 충돌’ 시도 의혹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등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2일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4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심석희와 관련된 논란을 처음 공식 질의했다.

정 의원은 이 회장에게 최근 연예 전문매체 디스패치 보도를 통해 드러난 2018 평창겨울올림픽 당시 심석희와 A 코치의 문자 메시지를 언급하면서 “직접적인 언급은 없지만 ‘하다가 아닌 것 같으면 여자 브래드버리 만들어야지’라는 말이 있는데 이게 ‘고의 충돌하자’는 말이다. 의심이 가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스티븐 브래드버리는 오스트레일리아 남자 쇼트트랙 선수로 2002 솔트레이크시티겨울올림픽 남자 1000m 결승에서 최하위로 달리다가 앞선 주자들이 연쇄 충돌로 모두 넘어지며 어부지리 우승을 차지한 선수다.

실제로 평창 대회 1000m 결승에서도 심석희는 바깥쪽 코스를 돌며 추월을 시도하던 대표팀 동료 최민정(23·성남시청)과 충돌해 둘 다 넘어졌다. 이후 심석희가 4위, 최민정이 5위를 기록했으며 비디오 판독에서 심석희는 페널티를 받고 실격됐다.

이기흥 회장은 이와 관련해 “고의성을 가지고 그렇게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도 “현재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이 문제를 조사하기 위한 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심석희를 경기력 향상 연금 수혜 대상에서 제외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조사를 거쳐 관련 사실 확인을 먼저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올해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 부문 수상자로 결정된 심석희에게 상을 수여할지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시상 여부 심사에 들어간 건 사실”이라고 했다. 대한민국 체육상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행사로 체육회와 사전에 협의를 거친다. 수상자 발표는 15일이다.

한편 최민정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빙상경기연맹뿐 아니라 2018 평창겨울올림픽 당시 국가대표팀 관리 및 운영 총괄의 책임이 있는 대한체육회에 11일 공문을 발송해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고의 충돌’ 의혹 등을 낱낱이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190,000
    • -0.55%
    • 이더리움
    • 4,042,000
    • +0%
    • 비트코인 캐시
    • 471,400
    • -0.61%
    • 리플
    • 942.1
    • -0.66%
    • 라이트코인
    • 177,800
    • -0.78%
    • 에이다
    • 1,695
    • +7.14%
    • 이오스
    • 3,526
    • -0.06%
    • 트론
    • 84.32
    • +1.35%
    • 스텔라루멘
    • 309.3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6,600
    • -0.07%
    • 체인링크
    • 31,100
    • +0.75%
    • 샌드박스
    • 5,875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