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유럽 허가 신청 완료

입력 2021-10-12 09:01

식약처·FDA 이어 EMA까지 주요 시장 허가 신청 완료
트룩시마, 허쥬마에 이어 유럽 항암제 시장 진출 채비

셀트리온은 결장직장암 치료제 아바스틴(성분명 :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 ‘CT-P16’의 유럽 의약품청(EMA) 허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2018년부터 유럽, 남미, 아시아 등 21개 국가 약 164개 사이트에서 총 689명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임상을 마무리하고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등 아바스틴에 승인된 전체 적응증(Full Label)에 대해 EMA에 허가 신청을 마쳤다.

CT-P16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로슈(Roche)의 아바스틴은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비소세포폐암, 교모세포종 치료 등에 사용하는 항암제다. 의약품 시장조사업체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20년 베바시주맙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7조7000억 원으로 이 중 유럽은 약 2조2000억 원 규모다.

셀트리온은 우선 전체 적응증에 대한 CT-P16 판매 허가를 확보한 후, 자체 항체의약품 개발 및 생산 노하우에서 오는 원가경쟁력을 앞세워 시장 후발 주자인 CT-P16을 조속히 시장에 안착시킨다는 전략이다. 오리지널 의약품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유럽은 물론 거의 모든 국가에서 물질특허가 만료된 상태이기 때문에 CT-P16의 글로벌 허가 절차가 완료되면 내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시장에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CT-P16이 출시되면 기존 혈액암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확보로 까다로운 항암 항체치료제 시장에서 강력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한국 및 미국에 이어 주요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유럽 내 허가 절차도 본격화되며 항암제 포트폴리오 확장에 나서게 되었다”며 “규제당국과 긴밀히 협의하며 허가 절차에 속도를 내 고품질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의 조속한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앞서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허가 신청을 완료한 바 있으며, 일본 등 주요 국가를 타깃으로 한 허가 신청도 신속히 진행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547,000
    • -0.32%
    • 이더리움
    • 5,160,000
    • -2.25%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2.41%
    • 리플
    • 1,186
    • -2.87%
    • 라이트코인
    • 243,900
    • -4.73%
    • 에이다
    • 1,934
    • -3.92%
    • 이오스
    • 4,885
    • -2.59%
    • 트론
    • 118.3
    • -1.42%
    • 스텔라루멘
    • 405.8
    • -4.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400
    • -1.82%
    • 체인링크
    • 30,290
    • -3.1%
    • 샌드박스
    • 7,640
    • -1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