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소매금융 매각 '난항'…연내 불확실 전망도

입력 2021-10-11 11:25 수정 2021-10-11 14:16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씨티은행의 소매금융 부문 매각 작업이 지지부진하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 부문의 △전체 매각 △분리 매각 △단계적 폐지 중 어떤 방향으로 가닥을 잡을지 결정하지 못했다. 앞서 지난 4월 씨티그룹이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 철수를 발표하면서 씨티은행과 노동조합은 3가지 안을 두고 논의를 진행해왔다.

씨티은행은 신용카드와 자산관리(WM) 등 소위 알짜 사업부를 매각하기로 하고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복수의 금융회사들과 매각 조건 등을 협상해왔다. 수개월이 흘렀지만 논의는 제자리걸음이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인력 구조조정을 해야 하는 등 소비자금융 정리를 위해 거쳐야 하는 단계가 많아 올해 안에 정리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달 씨티은행은 구조조정을 위해 희망퇴직안을 제시했다. 7억 원 내에서 정년까지 5년 이상 남았다면 잔여 연봉의 90%를, 5년이 남지 않은 직원은 잔여 개월 수에 기준 월급을 곱한 금액을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여기에 대학생 이하 자녀 1인당 장학금 1000만 원도 덧붙였다. 대상은 근속 기간 만 3년 이상 정규직원과 무기 전담직원이다.

노조는 매각을 위해 인력구조를 재편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이후 절차에 대해서는 은행과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 노조는 희망퇴직 후 사업부를 유지한 채 안정적인 인수처가 나올 때까지 재정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은행은 희망퇴직 후 신용카드, WM 등을 최대한 팔고 나머지를 단계적으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씨티은행의 매각이 불발되면 단계적 폐지(청산)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크다는 예상도 흘러나온다 .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169,000
    • -1.68%
    • 이더리움
    • 3,897,000
    • -3.78%
    • 비트코인 캐시
    • 459,000
    • -2.55%
    • 리플
    • 921.4
    • -2.17%
    • 라이트코인
    • 177,100
    • +0%
    • 에이다
    • 1,820
    • +7.12%
    • 이오스
    • 3,436
    • -2.97%
    • 트론
    • 85.17
    • +1.01%
    • 스텔라루멘
    • 305.8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400
    • -2.2%
    • 체인링크
    • 28,970
    • -7.24%
    • 샌드박스
    • 5,575
    • -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