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금융시장, 다소 과도한 반응…차분하게 상황 지켜봐야"

입력 2021-10-07 09:54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가용조치 철저히 준비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9월 2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9월 2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향후 대외리스크 요인들이 전개되는 과정에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나 우리 시장의 기초여건을 고려할 때 다른 국가에 비해 다소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기재부 내 거시경제금융 관련 부서 및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여하는 거시경제 금융 점검회의를 열고 "해외에서 바라보는 우리 경제에 대한 평가 등을 보다 종합적이고 객관적으로 고려하면서 차분하게 시장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차관은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국내 금융 시장도 주가가 하락하고 환율 및 금리가 상승하는 등 영향을 받는 모습"이라며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는 미국 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등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전환과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경계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헝다 그룹 사태 및 미국 부채한도 협상 관련 불확실성 등 주요 대외리스크 요인들이 글로벌 투자심리에 악화에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 주된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오늘 새벽 외평채(외국환평형기금채권)가 역대 최저수준의 가산금리를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발행됐다"며 "원화 채권의 경우에도 글로벌 안전자산으로서의 지위가 향상됨에 따라 올해 중장기물 중심으로 외국인의 매수세가 강화되면서 9월 말 기준 잔액이 최초로 200조 원을 돌파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견조한 수출 증가세와 4% 이상의 성장률 전망 등 기업실적의 기반이 되는 실물경제 여건도 전반적으로 양호하다"며 "역대 최고수준의 국가신용등급과 외환보유액과 함께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유지하는 등 대외신인도와 대외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 등도 흔들림 없이 유지·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다만 향후 주요 대외리스크들의 전개를 가늠할 주요 이벤트들이 지속 예정되어있는 상황"이라며 "기재부는 금융·외환시장의 안정을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필요하면 시장안정조치들을 적기에 시행할 수 있도록 가용조치들을 철저히 점검·준비해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국채시장과 관련해서는 최근 가파른 금리 오름세 등을 감안해 수급여건에 따라 연물별 발행물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등 적극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413,000
    • -0.26%
    • 이더리움
    • 5,190,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567,000
    • -4.71%
    • 리플
    • 998.5
    • -4.81%
    • 라이트코인
    • 192,700
    • -6.68%
    • 에이다
    • 1,694
    • -4.94%
    • 이오스
    • 3,740
    • -4.96%
    • 트론
    • 104.8
    • -3.32%
    • 스텔라루멘
    • 350.4
    • -6.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600
    • -5.1%
    • 체인링크
    • 24,020
    • -7.58%
    • 샌드박스
    • 6,650
    • -1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