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위원장 "머지포인트 판매한 오픈마켓도 책임 물을것"

입력 2021-10-05 19:17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5일 환불 대란을 야기한 '머지포인트' 사태와 관련해 운영사 뿐만 아니라 판매한 오픈마켓에도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머지포인트를 판매한 오픈마켓에 대한 제재도 필요하지 않느냐'는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유 의원은 "온라인쇼핑몰 7곳의 머지포인트 판매액이 3천억원에 달하는데 현재까지 환불 처리된 금액은 39억 원으로 1.32%에 불과하다"면서 "특히 머지포인트를 가장 많이 판매한 티몬이 환불한 금액은 0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적 미비점을 적극적으로 악용한 오픈마켓 등 대행업체에 대한 제재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 위원장은 "머지포인트를 파는 오픈마켓이나 플랫폼에 책임을 묻는 제도를 정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머지플러스는 '무제한 20% 할인'을 내세우며 선불 충전금인 머지포인트를 판매했다가 지난달 11일 포인트 판매를 중단하고 사용처를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먹튀' 논란이 일면서 이용자들의 환불 요구가 빗발쳤고 결국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11: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99,000
    • -1.28%
    • 이더리움
    • 5,797,000
    • +4.34%
    • 비트코인 캐시
    • 705,000
    • -0.98%
    • 리플
    • 1,235
    • -1.12%
    • 라이트코인
    • 258,400
    • +1.57%
    • 에이다
    • 1,930
    • -2.67%
    • 이오스
    • 4,992
    • +0.3%
    • 트론
    • 120.3
    • -0.17%
    • 스텔라루멘
    • 427.8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600
    • -0.22%
    • 체인링크
    • 31,680
    • +1.57%
    • 샌드박스
    • 8,295
    • -6.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