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크래커] 정권교체가 전 세계 트렌드?…세대교체 중인 수장들

입력 2021-10-05 17:55

세계 주요 국가 대통령 혹은 총리가 바뀌거나 바뀔 예정인 등 세계 정상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G7 국가 중 4개국 수반이 근 3년 사이에 바뀌었고, 2개 국가는 교체를 앞두고 있다. 대부분 새로운 얼굴과 정치세력이 들어서며 ‘정권교체’가 세계적 추세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이다.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뉴시스)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뉴시스)

최근 총리 교체된 일본, 메르켈 퇴임 앞둔 독일

일본과 독일은 가장 최근에 총리 교체가 단행된 G7 국가다. 일본은 스가 요시히데 내각총리대신이 9월 3일 올해 일본 자유민주당 총재 선거에 불출마 선언을 하며 작년 9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약 1년간의 짧은 임기를 마쳤다. 9월 29일 자민당 총재로 선출된 기시다 후미오가

스가의 뒤를 이어 일본의 100대 총리로 재임하게 됐다.

독일은 지난 9월 26일 제20대 독일 연방하원 선거(총선)에서 승리한 사회민주당이 연합정부(연정) 구성을 준비 중이다. 연정이 구성되는 대로 사민당 총리 후보로 출마했던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이 앙겔라 메르켈의 총리직을 이어받을 예정이다.

애초 메르켈은 2018년 소속정당인 기독민주연합 대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며 2021년 임기를 끝으로 정계에서 물러날 예정이었다. 다만 올해 총선에서 기민당이 패배하며 정권 교체 형태로 총리 자리를 물려주게 됐다.

메르켈은 2005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16년간 총리로 재임했다. 연정 협상이 올해 12월 17일을 넘기게 된다면 헬무트 콜 전 총리를 제치고 전후 연방 독일 최장수 총리가 될 가능성도 있다.

▲(왼쪽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뉴시스)
▲(왼쪽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뉴시스)

伊·英도 최근 2년 사이 총리 교체

이탈리아는 올해 초 정권 교체를 이뤘다. 지난 2월 마리오 드라기 전 유럽중앙은행 총재는 주세페 콘테 총리 사임 후 총리 제안을 받아 같은 달 13일 취임했다. 오성운동과 북부동맹, 포르차 이탈리아 등 대다수 정파의 지지를 받아 거국내각을 출범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영국은 2019년 보리스 존슨이 테리사 메이의 후임 총리로 취임했다. 2020년 브렉시트를 단행하는 등 업적을 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처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올해 8월 여론조사에서 취임 이후 최저 지지율을 받아들여야 했다.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뉴시스)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뉴시스)

美 신임 대통령 바이든 올해 취임, 내년 대선 앞둔 프랑스

미국은 올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을 통해 민주당이 집권 여당으로 다시 올라섰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 총 득표율 56.8%로 극적 승리를 거둔 바이든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주요 정책이었던 멕시코 장벽 건설을 철회하고 파리기후협약과 WHO에 복귀하는 등 ‘트럼프 지우기’에 나서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이 대통령으로 있는 프랑스도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다. 9월 28일 여론조사 기관 해리스 인터랙티브에 따르면 마크롱이 지지율 23%로 재임이 유력하지만, 극우 성향인 마린 르펜과 우파 성향 그자비에 베르트랑, 에리크 제무르가 각각 지지율 16%, 14%, 13%로 뒤를 쫓고 있어 내년 4월 치러질 대선 1차 투표까지의 정국을 예상하기는 쉽지 않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이낙연 (뉴시스)
▲(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이낙연 (뉴시스)

내년 5월 대선 앞둔 한국, 정권 교체 추세 따르나

각국의 정권 수반 교체가 활발히 진행되는 가운데 한국 역시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있다. 현재 여당과 야당이 각각 경선을 통해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9일과 10일 수도권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 경선을 마무리한다. 국민의힘은 오는 6일과 7일 예비경선, 8일 2차 컷오프를 거친 뒤 오는 11월 5일 전당대회를 통해 최종후보를 선출한다.

내년 대통령 선거는 2월 13일부터 후보자등록을 신청을 받고 15일부터 선거기간을 개시한다. 이후 2월 23일부터 28일까지 재외투표소 투표, 3월 4일·5일 사전 투표를 거쳐 3월 9일 투표 및 개표를 통해 대통령 당선인을 선출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636,000
    • +8.15%
    • 이더리움
    • 4,729,000
    • +3.07%
    • 비트코인 캐시
    • 770,500
    • +6.2%
    • 리플
    • 1,403
    • +2.41%
    • 라이트코인
    • 233,300
    • +7.02%
    • 에이다
    • 2,722
    • +3.46%
    • 이오스
    • 5,730
    • +1.96%
    • 트론
    • 121.9
    • +3.66%
    • 스텔라루멘
    • 448.9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2.41%
    • 체인링크
    • 33,380
    • +3.02%
    • 샌드박스
    • 913.9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