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텔레콤, 모바일 카라반 구성해 5G 특화망 사업 본격화

입력 2021-10-05 15:22

5G 단말, 네트워크, 플랫폼 등 분야별 전문기업 7개 기업 참여

▲‘5G 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 및 발대식’에 참석한 최병혁 큐비콤 사장(왼쪽부터), 김상현 이노와이어리스 본부장, 김영재 트렌토 시스템즈 사장, 강석 세종텔레콤 사장, 김민교 AM 솔루션즈 대표이사, 신동훈 디케이아이테크놀로지 부사장, 강명수 n3n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텔레콤)
▲‘5G 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 및 발대식’에 참석한 최병혁 큐비콤 사장(왼쪽부터), 김상현 이노와이어리스 본부장, 김영재 트렌토 시스템즈 사장, 강석 세종텔레콤 사장, 김민교 AM 솔루션즈 대표이사, 신동훈 디케이아이테크놀로지 부사장, 강명수 n3n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텔레콤)

세종텔레콤이 민간기업 주도의 국내 최초 모바일 카라반 구성을 통해 5G 특화망 사업을 본격화 한다.

모바일 카라반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카라반 팀이 특화망을 도입하려는 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해 주는 솔루션 프로젝트다. 세종텔레콤을 주축으로, 5G와 관련한 단말과 네트워크시스템, 플랫폼 및 사물인터넷(IoT), 엔지니어링 등 분야별 최고의 전문기업 7개사로 구성됐다.

세종텔레콤은 5G 기반 디지털 전환 수요기업을 발굴하고, 산업 유형에 최적화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5G 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 및 발대식’을 1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세종텔레콤을 비롯해 디케이아이테크놀로지, n3n, AM 솔루션즈, 이노와이어리스, 트렌토 시스템즈, 큐비콤 등 중소ㆍ중견 기업이 참여했다.

세종텔레콤은 이번 협약식에 참여한 7개 기업 이외에도 향후 산업별, 분야별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이 모바일 카라반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사 인터넷데이터센터에 국내 최초 민간주도 5G 특화망 시험대를 구축해 기업들이 자유롭게 5G를 시험,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세종텔레콤에 따르면 모바일 카라반은 5G 시장의 핵심 수요인 기업 중심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관련 생태계 확장과 미래수익 발굴을 함께 하는 상생의 의도로 추진된다.

세종텔레콤은 수요기업의 요구에 맞는 사업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전문기업 등이 제공하는 기술과 솔루션을 산업현장에 적용하고 동시에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석 세종텔레콤 사장은 “5G 특화망 수요기업은 5G 주파수 신청부터 실제 서비스 구현 및 운영까지 모든 과정을 모바일 카라반 전문기업들로부터 빠르고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다”며 “참여사 역시 5G특화망 서비스를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는 토털 솔루션 제공 능력을 통해 기업의 미래 성장 기회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550,000
    • -2.71%
    • 이더리움
    • 2,993,000
    • -5.19%
    • 비트코인 캐시
    • 364,200
    • -5.57%
    • 리플
    • 740.8
    • -5.27%
    • 라이트코인
    • 134,900
    • -4.6%
    • 에이다
    • 1,338
    • -3.18%
    • 이오스
    • 2,750
    • -5.92%
    • 트론
    • 70.51
    • -6.67%
    • 스텔라루멘
    • 238.9
    • -5.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3.64%
    • 체인링크
    • 19,740
    • -8.1%
    • 샌드박스
    • 3,743
    • -7.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