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 UN 산하 ILO 사무총장 선거 입후보

입력 2021-10-01 20:54

강 전 장관 포함 5명 출마

▲겅경화 전 외교부 장관 (사진=이투데이 DB)
▲겅경화 전 외교부 장관 (사진=이투데이 DB)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 선거에 나선다.

정부는 1일 강 전 장관이 세계 노동자 권익 보호를 위한 기구인 ILO 차기 사무총장직에 입후보했다고 밝혔다.

노사정 3자 기구인 ILO는 28개국 정부 대표와 노동자, 사용자 대표 각각 14명 등 56명이 참여하는 이사회 투표에서 과반수 득표로 사무총장을 뽑는다.

정부는 이날 주제네바 대표부를 통해 ILO 사무국에 강 전 장관의 입후보 등록 서류를 제출했다. 한국인의 ILO 사무총장 선거 후보 등록은 이번이 처음이다.

ILO 사무총장은 입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선거운동과 공식 청문회를 거쳐 투표를 통해 선출한다.

현재 등록된 후보자는 입후보 등록 기간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 강 전 장관 외에 남아프리카공화국, 토고, 프랑스, 호주 등 4개국에서 1명씩 등록했다.

정부는 외교부와 고용노동부 등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강 전 장관의 후보자 활동 등을 지원키로 했다.

영국 출신의 가이 라이더 현 사무총장 임기는 끝난 내년 9월 말이며, 이번 선거에서 선출될 당선자는 10월 1일 임기를 시작한다.

정부 관계자는 “강 전 장관이 당선될 경우 아시아 출신의 첫 ILO 사무총장이 된다”며 “ILO 역사상 첫 여성 사무총장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전 장관은) 우리 정부 및 유엔 내에서 다년간의 다양한 경험을 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일자리 회복, 경제위기 극복, 노사정 삼자주의를 통한 상생과 연대 정신의 확산 등 ILO의 핵심 의제를 주도할 리더십, 자질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성을 포함한 전 세계 취약 노동자 등에 관한 차별 해소를 이끌 것”이라며 “폭력·괴롭힘 근절, 코로나19 상황에서 상생과 포용적 회복 등에도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ILO는 1919년 설립된 기구로, 현재 회원국은 187개국에 달한다. 한국은 1991년 ILO에 가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03,000
    • -1.76%
    • 이더리움
    • 5,172,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561,500
    • -5.63%
    • 리플
    • 989.2
    • -3.96%
    • 라이트코인
    • 190,000
    • -7.32%
    • 에이다
    • 1,653
    • -8.27%
    • 이오스
    • 3,700
    • -6.09%
    • 트론
    • 104.5
    • -4.13%
    • 스텔라루멘
    • 344.1
    • -8.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000
    • -7.51%
    • 체인링크
    • 23,790
    • -7.93%
    • 샌드박스
    • 6,585
    • -9.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