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스티븐 비건 전 미 국무부 부장관 고문으로 영입

입력 2021-09-28 20:38

(연합뉴스 )
(연합뉴스 )
포스코그룹이 스티븐 비건<사진>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미국법인 고문으로 영입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포스코 아메리카는 지난달 비건 전 부장관이 소속된 컨설팅회사와 1년간 자문 계약을 맺었다.

비건 전 부장관은 지난 1일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그룹의 임원들이 참석하는 연례행사인 포스코포럼에 참석했다. 당시 비건 전 부장관은 '바이든 정부의 외교 정책과 신국제 질서'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한편 비건 전 부장관은 지난해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닭한마리 만찬을 가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74,000
    • -0.81%
    • 이더리움
    • 4,932,000
    • +0%
    • 비트코인 캐시
    • 764,500
    • +0.59%
    • 리플
    • 1,332
    • +0.45%
    • 라이트코인
    • 240,500
    • +1.48%
    • 에이다
    • 2,633
    • +0.19%
    • 이오스
    • 5,760
    • +1.32%
    • 트론
    • 122
    • -0.08%
    • 스텔라루멘
    • 456.9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800
    • +0.38%
    • 체인링크
    • 37,500
    • +5.63%
    • 샌드박스
    • 921.6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