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머스크 동생 테슬라 이사 연임 반대”

입력 2021-09-27 16: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디어 재벌 머독 아들에 대한 연임도 반대
“이유 없이 동종 업계 대비 과도한 보상 챙겨”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동생 킴벌 머스크. 출처 머스크 트위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동생 킴벌 머스크. 출처 머스크 트위터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동생의 이사 연임에 반대 의견을 냈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의결권 자문사 ISS는 최근 머스크 CEO의 동생 킴벌과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의 아들 제임스의 이사 연임에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ISS는 투자 고객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사진의 과도한 보상에 대한 우려로 인해 머독과 머스크 이사에게 반대표를 던진다”고 밝혔다.

ISS는 “해당 이사들은 뚜렷한 이유 없이 필요 이상의 급여를 받았으며 보상 옵션 규모가 동종 업계보다 훨씬 큰 이유에 대한 회사 설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테슬라의 사외이사들은 미국 내 최대 규모 상장사의 이사들과 비교할 때도 높은 보상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마켓워치는 동생 킴벌이 스톡옵션을 행사해 테슬라 주식 1만2000주를 매입 후 곧바로 매도, 722만 달러(약 85억 원)의 차익을 냈다고 보도했다.

현재 테슬라 이사회엔 9명의 이사가 있다. 머독과 머스크의 재선임 여부는 내달 7일 연례 주주총회에서 결정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997,000
    • +1.09%
    • 이더리움
    • 4,337,000
    • +3.09%
    • 비트코인 캐시
    • 674,500
    • +3.69%
    • 리플
    • 727
    • +0.55%
    • 솔라나
    • 242,500
    • +3.85%
    • 에이다
    • 671
    • -0.45%
    • 이오스
    • 1,138
    • +0.62%
    • 트론
    • 171
    • -1.16%
    • 스텔라루멘
    • 151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900
    • +2.62%
    • 체인링크
    • 22,450
    • -1.14%
    • 샌드박스
    • 621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